김종국X박세리 닮은꼴
"이 정도로 고정 출연?"
이연희, 얼굴 '먹구름'
'세리머니 클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세리머니 클럽' 박세리가 김종국의 실력을 냉정하게 평가했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세리머니 클럽'에는 이연희가 출연했다.

이연희는 김종국과 팀을 이뤘다. 김종국은 박세리와 한 팀이 되어서는 안 되는 이유에 "시청자 분들이 우리 둘을 헷갈려 할 수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국이 드라이버 샷을 날렸고 공이 어디로 갔는지 모를 정도로 옆으로 빠졌다. 수영은 "이 정도 쳐서 '세리머니 클럽' 고정을 할 정도라면"이라고 지적했다.

김종국은 연속 아쉬운 샷을 보였고, 박세리는 김종국의 모습에 "강하고 근육이 많은데 심장이 여린 것 같아"라고 지적했다. 또 양세찬은 김종국과 한 팀인 이연희에 대해 "전반에는 얼굴이 밝았는데 후반에 먹구름이 쫙 깔렸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