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어사는 처음
옥택연, 신분 체인지
명랑 코믹 커플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제공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제공


'어사와 조이' 옥택연, 김혜윤이 코믹 포텐을 제대로 터뜨린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극본 이재윤 연출 유종선) 측은 6일, 기싸움이 팽팽한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이혼) 부인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쇼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연출한 유종선 감독과 영화 '걸캅스', 드라마 '훈남정음', '탐나는 도다'를 집필한 이재윤 작가가 만나 신개념 코믹 사극을 완성한다.

무엇보다 웃긴데 설레는 환장의 콤비플레이를 선보일 옥택연과 김혜윤의 조합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언과 조이의 기막힌 첫 만남이 시선을 강탈한다. 암행을 위해 비단옷을 벗어 던진 이언. 하지만 양반 체통까지 벗어버린 것인지, 숟가락을 입에 문 그의 모습은 동냥하는 거지 그 자체다. 어사라고 알 길 없는 조이는 보리(채원빈 분)의 집을 기웃거리는 그가 의아하다. '귀한 곳을 찾아온 누추한 이언'을 보는 조이. 혼쭐낼 시동을 거는 그의 당찬 아우라가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반격에 시동을 거는 이언의 모습이 포착됐다. 초라한 꼴은 잊은 채 기세등등한 자세로 조이와 대적하고 있다. 그의 이글거리는 눈빛은 치열한 기싸움으로 뜨겁게 달아오른 분위기를 짐작게 한다. 그런 가운데 한쪽에 숨어서 강 건너 불구경을 하는 육칠(민진웅 분)과 구팔(박강섭 분)의 표정도 흥미진진하다. 첫 만남부터 제대로 삐걱대는 이언과 조이. ‘혐관’으로 시작된 이들의 신박한 관계는 어떻게 변모해갈지 다가올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8일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1회에서는 오직 미식에만 진심인 매너리즘 종6품 공무원 라이언의 파란만장한 암행어사 모험기가 그려진다. 어사 업무는 뒤로 미뤄둔 채 맛집 탐방을 위해 찾아간 개화골에서 불도저 기별 부인 조이와 얽히게 된 이언. 여기에 수상한 사건까지 연달아 터지면서 이언의 어사 라이프는 점점 꼬여가기 시작한다.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타성에 젖은 공무원 이언과 꽉 막힌 관습 속을 살아가던 조이의 만남은 시작부터 남다르다. 완벽히 다른 어사와 조이의 티격태격 케미, 신들린 코믹 포텐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서로를 통해 변화하는 두 사람의 좌충우돌 성장기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어사와 조이'는 오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