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배우 허성태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알리와 깜짝 재회한다.

6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77회에서 허성태는 '오징어 게임' 알리 역의 인도 출신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와 만나 깐부 케미스트리 넘치는 하루를 보낸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처음엔 선배님 외모 때문에 무서웠지만, 알고 보니 마음이 정말 예쁜 사람"이라고 허성태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끈다.

이어 허성태와 아누팜 트리파티는 '오징어 게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놔 흥미를 자극한다. 특히 허성태는 "나 그 장면 찍을 때 여러 번 토했다"라고 역대급으로 힘들었던 장면에 대해 회상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와 함께 아누팜 트리파티는 이정재와 아슬아슬한 장면을 찍으며 폭풍 감동했던 사연과 '오징어 게임' 캐스팅에 얽힌 놀라운 비밀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허성태와 아누팜 트리파티의 깐부 케미 넘치는 하루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