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종영 소감/사진제공=SBS
'원 더 우먼' 종영 소감/사진제공=SBS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One the Woman)’을 떠나보내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

‘원 더 우먼’은 지난 9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최종회를 앞둔 6일에 이르기까지 코믹, 액션, 로맨스, 미스터리를 오가는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와 짜릿한 반전으로 금, 토 밤을 열광케 했다. 첫 방송부터 최고 시청률이 두 자릿수를 돌파한 데 이어, 지난 14회에서 20.6%로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13회 연속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 달성까지 그야말로 파죽지세 상승세를 이뤄냈다. 이와 관련해 ‘원 더 우먼’의 주역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최종회를 앞두고 감사함을 전하는 종영 소감과 직접 뽑은 명장면을 공개했다.

성공적인 1인 2역은 물론, ‘믿고 보는 코믹 열연’을 다시금 입증하며 뜨거운 극찬을 불러 모았던 조연주-강미나 역 이하늬는 “늘 항상 마지막은 서운한 거 같다. 함께했던 스태프들 배우들과 이별을 고하는 것도 그렇고, 이 캐릭터와 조우하는 것도 마지막이고, 또 ‘원 더 우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과 헤어져야 하니까 아쉽다. 마지막은 시원섭섭한 감정이 항상 드는 거 같다”고 아쉬움이 가득한 소감을 남긴 데 이어 “저 뿐만 아니고 배우분들, 스태프 분들이 고생했는데, 많은 분들의 수고가 묻히지 않게, 반짝반짝 빛날 수 있도록 시청자 여러분들이 만들어 주신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뭉클한 종영 인사를 건넸다.

‘원 더 우먼’ 속 베스트 명장면으로 2회 예배당 난동씬을 꼽으며 “그 장면을 찍으면서 정말 ‘와 이거 괜찮을까?’라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 일단 대본에 있으니까 배우 입장에서 충실히 한 건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굉장히 잘 나왔더라. 그래서 많은 분들이 사이다 장면이라고 생각을 해주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캐릭터의 서사에 빠져들게 하는 섬세한 열연과 심쿵 로맨스를 선사했던 한승욱 역의 이상윤은 “정말 말 그대로 다들 친해지고, 호흡이 척척 맞아가기 시작하니 헤어지는 느낌이다. 배우들, 그리고 스태프들 모두 너무 좋은 사람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고, 결과물에 대해서도 다들 재미있게 봐주시니 참 감사한 시간이었다. 마지막까지 즐겁게 행복하게 촬영했으니 보시는 분들께도 그 기운이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10부 엔딩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아역과 성인 역의 연기자들이 모여 촬영한 장면이기도 하고, 드라마 속 멜로에서 가장 핵심적인 내용이라 이 장면이 제일 기억에 남아 명장면으로 뽑아봤다”고 덧붙였다.

독보적인 아우라로 소름 끼치는 빌런 캐릭터를 완성,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은 한성혜 역의 진서연은 “극 중 빌런이지만 타당성을 갖고 하려고 노력했고, 성혜 또한 ‘사랑을 갈구하는 한 아이 같다’는 생각이 들어 짠하기도 했다. 너무 재미있는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었고, 늘 행복했다. ‘원 더 우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 현장에서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던 기억 품고 막바지까지 열심히 만들었다”고 진심 어린 소감을 말했다.

베스트 명장면으로는 “제 씬은 아니지만 연주가 술을 잔뜩 마시고 집 앞 현관에 주저앉아 대사하던 9회 씬이 기억에 남는다. 대사보다도 연주가 취했던 바디랭귀지가 매우 인상적이었고 너무 사랑스러웠다. 애써 예쁘게 보이려 노력하지 않는, 자연스러운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작품에서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응축되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목표를 위해, 정의를 위해 목 끝까지 차오르는 슬픔을 눌러 담아 희화화시키며 원더우먼으로 살아가는 주인공을 잘 그려낸 것 같아 좋았다”고 설명했다.

때론 진지한 검사로, 때론 귀여운 연하남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린 안유준 역의 이원근은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 그리고 선배님들 덕분에 따뜻하고 행복했던 현장이었다. 이렇게 훌륭한 분들과 함께할 수 있고, 또 이렇게 큰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이 든든히 뒤를 지켜주신다는 것이 저에겐 정말 영광이자 축복이었다. ‘원 더 우먼’은 저 또한 누군가에게 좋은 배우,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이 마음과 감사함 잊지 않고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는 배우 이원근이 되겠다. 감사드린다”고 따뜻한 끝인사를 전했다.

베스트 명장면으로 2회 예배당 난동씬, 12회 조연주와 할머니 재회 에필로그를 언급하며 “이하늬 선배님의 열연은 정말 두말할 것도 없다. 정말 극과 극의 톤을 가진 장면이지만, 우리 드라마의 개성과 색깔을 잘 나타낸 장면이라고 생각했다. 저 또한 시청자의 입장으로 웃고 울면서 자연스럽게 감정이입하며 보게 되더라”고 말했다.

안유준 역 명장면으로 9회 포장마차 씬을 덧붙이며 “대본상으로는 덤덤하게 위로하는 장면인데, 연기를 하다 보니 그 감정의 크기와 무거움이 느껴졌고, ‘나도 사랑받고 싶다’라는 생각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고이더라. 얕은 감정이 아니기에 유준이의 짝사랑이 얼마나 힘들고, 또 아름다운지 알 수 있는 장면이라 좋았다”고 해 공감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최강 배우 군단의 열연, 스태프들의 열정, 무엇보다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있었기에 ‘원 더 우먼’이 순항할 수 있었다”며 “6일(오늘)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결말과 함께, 배우들이 직접 연출하고 출연한 뮤직비디오 에필로그도 담길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원 더 우먼’ 최종회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