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김창완은 정말 이하늬를 배신했을까. 진서연을 잡기 위한 패일까.

지난 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노학태(김창완 분)의 배신으로 위기에 빠진 조연주(이하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성혜(진서연 분)로부터 도망치는 강미나(이화겸 분) 앞에 극적으로 나타난 조연주는 삼거리파에게 포위를 당하면서 위기에 몰렸다. 이후 조연주가 삼거리파를 저지하는 중에 강미나가 기습을 당해 쓰러졌고, 때마침 한승욱(이상윤 분)과 경찰이 도착했지만, 경찰은 삼거리파가 아닌 ‘강미나 사칭’ 건으로 조연주 손목에 수갑을 채웠다.

강미나는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을 차리지 못했고, 여기에 조연주가 적격심사에서 퇴직 처분을 받아 검사직까지 잃게 되면서 위기가 더해졌다. 그러나 한승욱이 강미나가 돌아온 사실을 언론에 공개한 데 이어, 주총에서 위임받은 모든 권한을 넘긴다는 조건으로 강은화(황영희 분)에게 조연주 고소를 취하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조연주는 구치소에서 풀려났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조연주는 강미나가 자신에게 했던 "다들 한성혜에 대해 아직 모르는 게 있어요"라는 말을 곱씹으며, 큰아버지 살인, 뺑소니 살인 외에 한성혜가 벌인 또 다른 여죄에 대해 의심을 키웠다. 이런 가운데 한성혜로부터 목숨 위협을 받던 김경신(예수정 분)은 결국 한승욱을 찾아가 도움을 청하며, 한영식(전국환 분)이 14년 전 사고 당일 한성혜의 소지품 속에 몰래 넣어놨던 도청 볼펜을 건넸다. 도청 볼펜에는 한성혜와 한강식의 대화부터 조연주 할머니 뺑소니 사고까지, 현장 음성이 생생하게 담겨있었다.

그 사이 한주그룹 회장이 된 한성혜는 자신을 찾아온 류승덕(김원해 분)에게 이전에 약속했던 사외이사 자리가 아닌, 감사패 정도 주겠다는 말로 초조하게 만들었다. 또 1000명이 넘는 직원에 대한 구조조정에 나서고, 이사진을 좌지우지하며 회사를 주물렀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특히 김경신이 한승욱과 접촉하는 걸 눈치챈 한성혜는 노학태를 불러들여 "승욱이가 그걸 아나요? 팀장님이 한강식 회장님 배신했던 거"라며 소름 끼치는 미소를 드리웠다. 14년 전 노학태는 한주패션 회계장부에 문제가 있었던 걸 알고 있었지만, 오너 싸움이라며 나서지 않았던 터. 노학태가 "그땐 어쩔 수 없었습니다. 집에 오래 투병중인 아버님도 계셨고"라고 하자 한성혜는 "지금은 더 하신 걸로 아는데? 사고치는 식구들이 많잖아요? 한주에 사표 내고 벌써 후회하고 계시죠?"라고 노학태를 협박 및 회유했다.

조연주, 한승욱, 안유준(이원근 분), 노학태, 김경신이 모여 작전 회의에 나섰고, 노학태가 도청 녹음기를 공개적인 장소에서 오픈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내자, 조연주는 한주그룹 회장 취임식을 디데이로 정해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작전이 열리는 회장 취임식 당일 노학태가 갑자기 연락이 닿지 않았다. 더욱이 현장에 도착한 한성혜가 마치 조연주가 잠입하고 있었던 걸 아는 듯이 조연주가 있는 차로 성큼성큼 다가오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보안실에 들이닥쳤던 왕명국(이규복 분)과 최대치(조달환 분)까지 경호원들에게 붙잡혀 끌려 나오면서 순식간에 일이 틀어졌다. 어쩔 수 없이 밖으로 나온 조연주는 한성혜가 주머니에서 도청 볼펜까지 꺼내 들자 충격에 휩싸였다. 이어 한성혜가 "이게 다가 아니야"라고 말하는 순간 한성혜의 차에서 노학태가 내렸고, 이를 목격한 조연주가 경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