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산과 '한 편' 됐다
속시원한 쾌감 선사
쌀쌀맞은 말투
'커피 한잔 할까요?' / 사진 = 카카오TV 제공
'커피 한잔 할까요?' / 사진 = 카카오TV 제공


'커피 한잔 할까요?' 순둥 매력의 옹성우가 쌀쌀맞은 알바생으로 변신했다.

4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커피 한잔 할까요?'(극본 연출 노정욱) 4회에서는 갑자기 김주희(서영희 분)을 찾아온 뻔뻔한 전남편을 향한 강고비(옹성우 분)의 소심한 복수가 이어지며 웃음과 힐링을 전했다. 답답한 상황에 괴로워하는 김주희와 겉으로 아무 내색을 하지 못하는 박석(박호산 분)을 지켜보던 강고비가 대리 복수에 나서며 시청자들에 속시원한 쾌감을 선사했다.

이 날 딸 혜지와 둘이서 아웅다웅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김주희를 찾은 전남편은 집을 팔아서 사업 자금을 빌려줄 수 없냐는 등 염치없는 모습으로 김주희를 힘들게 했다. 특히 박석의 2대 커피에서 전남편과 마주한 김주희는 연인 앞에서 곤란한 상황이 벌어지자 어쩔 줄 몰라하고, 이를 보는 박석과 강고비의 화를 북돋웠다. 더욱이 "이런 카페 차리는데 얼마나 들어요?"라며 박석에게 시비를 거는 등 시종일관 안하무인 태도를 보이며 주변의 분노를 자아낸 것.

결국 보다 못해 나선 강고비의 귀엽지만 소심한 복수극은 시청자들에 사이다 같은 통쾌함과 웃음을 동시에 전했다. 김주희의 전남편에 쌀쌀맞은 말투로 쏘아붙이는가 하면 일부러 물을 쏟아 어떻게든 2대 커피에서 그를 쫓아내려고 고군분투를 펼쳤다. 끝까지 싫은 내색 못하는 박석에게는 "난 또 오란 말은 죽어도 안 나오던데"라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내기도. 뿐 아니라, 커피를 직접 만들어주며 박석에게 속상해할 김주희를 찾아가보라며 등을 떠미는 모습까지, 강고비가 박석과 사장님과 알바의 관계를 넘어 든든한 한편이 되어가고 있음이 드러나 훈훈함을 더했다.

옹성우는 다짜고짜 커피를 배우겠다면 찾아온 실수 투성 알바생에서 한 단계 발전, 어느새 사장님이자 커피 스승인 박석의 마음을 헤아릴 줄도 알고, 편을 들어줄 줄도 아는 순수하고 따뜻한 캐릭터 강고비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려내고 있다. 박호산 역시 어느날 갑자기 찾아와 마음 속에 큰 자리를 차지한 알바생 강고비에게 겉으로 표현을 잘 못하지만, 누구보다 그를 위하는 마음이 큰 스승 박석을 흡입력 있게 표현해내 시청자들에 잔잔한 울림을 전하고 있어 앞으로 두 사람 앞에 펼쳐질 사람 냄새 나는 에피소드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한편, '커피 한잔 할까요?'는 매주 목, 일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