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 폭발 댄스 파티
김다현 무대에 '감탄'
'트롯 쥬얼리' 변신
'금요일은 밤이 좋아' / 사진 = TV CHOSUN 제공
'금요일은 밤이 좋아' / 사진 = TV CHOSUN 제공


'금요일은 밤이 좋아'에 원조 섹시 디바 서인영과 채연이 전격 출격해 역대급 흥 무대를 펼친다.

5일 밤 방송되는 TV CHOSUN '금요일은 밤이 좋아' 2회에서는 2000년대를 강타한 댄싱퀸 서인영과 채연이 양팀의 대장님으로 나와 '미스트롯2' 멤버들과 열광적인 댄스 분출 현장을 선보인다.

먼저 서인영은 '신데렐라'를, 채연은 '사랑 느낌'을 열창하며 화끈한 댄스와 함께 등장, 오프닝에서부터 현장의 열기를 후끈하게 달궜다. '미스트롯2' 멤버들은 댄싱퀸 대장님 서인영과 채연의 화려한 무대에 극강으로 치솟은 텐션을 폭발시키면서, 마지막에 결정될 최종 승리팀에 대한 기대를 자아냈다.

특히 '미스트롯2' 멤버들은 역대급 퍼포먼스를 준비해 댄싱퀸 대장님을 위한 헌정 무대를 완성했다. '미스트롯2' 멤버들은 쥬얼리의 히트곡 '니가 참 좋아'와 'One More Time'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트롯 쥬얼리로 변신했고, 이런 가운데 서인영이 "새 멤버를 얻은 느낌"이라고 한 명에게 극찬을 쏟아내 현장의 열기를 수직 상승시켰다. 이어 양지은과 김태연은 채연의 '위험한 연출'을 맛깔나게 불러 흥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채연을 홀딱 반하게 만들었다.

이후 올 가을을 감수성으로 흠뻑 적셔줄 스페셜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펼쳐져 현장을 환호성으로 뒤덮었다. 서인영과 강혜연은 '잘가요 로맨스'로 고막을 힐링시켰고, 채연과 홍지윤은 독보적인 퍼포먼스의 '둘이서'로 2000년대 댄스 신고식을 그대로 소환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서인영은 김다현의 무대를 보고 감탄사를 연신 터트리며 놀라워한 데 이어 김다현을 "키우고 싶어!"라며 돌발 발언을 던져 현장을 들끓게 했다. 서인영이 입을 다물지 못할 만큼 감탄을 자아낸, 김다현의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양지은과 김태연은 스페셜 국악앨범 '소리꽃'에 수록한 신곡을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제주댁 양지은은 제주 민요 '너영나영'을 현대적인 리듬과 섬세한 감성으로 재해석, 맑고 깨끗한 보이스로 불러 청정 트롯의 위용을 드러냈다. 김태연은 자신만의 색깔과 특유의 대체불가 음색으로 새롭게 탄생시킨 전통 민요 '박타령'에 아쟁과 해금, 꽹과리 등 전통 악기 연주를 더한 고퀄리티 무대를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미스트롯2' 멤버들이 언택트 출연으로 만났던 시청자를 직접 찾아가는 '금요일에 만나요' 코너에서는 역사적인 첫 번째 사연자와의 만남이 담겼다. 지난주 언택트 노래 대결에서 우승한 김태연이 사연자와의 서프라이즈 만남을 위해 칠곡행을 택한 것. 김태연은 장민호 찐팬인 사연자를 위해 장민호와의 즉석 전화 연결을 시도했는가 하면, 끝없는 장민호 팬 토크를 이어가 폭소를 안겼다. 더욱이 김태연이 사연자를 위한 단독 무대로 '꽃구경'을 즉석 라이브로 선사,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제작진은 "서인영과 채연이 '금요일은 밤이 좋아'를 방문하면서 더욱 특별한 흥폭발의 시간이 펼쳐졌다"라며 "흥겨운 댄스부터 귀호강 꿀보이스 가창까지 풍성한 무대들로 인해 신명나고 행복한, 불타는 금요일 밤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금요일은 밤이 좋아' 2회는 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