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의혹' 저격당한 김종국
유쾌한 댓글로 간접 부인
"이게 많이 대단한거였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김종국이 약물을 먹고 근육을 키웠다는 의혹에 간접적으로 답했다.

지난 31일 캐나다 보디빌더이자 헬스 트레이너 그렉 듀셋(Greg Doucette)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Kim Jung Kook || Natty or Not’이란 영상을 통해 김종국이 약물을 먹고 근육을 키운 것이 아니냐며 ‘로이더’ 의혹을 제시했다.

그렉은 김종국에 대해 20년 동안 운동을 이어왔으며 헬스 트레이너 자격이 충분하다고 칭찬 하면서도 그가 ‘로이더’가 아닐 경우 100만 달러를 내겠다며 저격했다. 그러면서 “45세에는 20대와 30대에 비해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이 떨어지는 것이 자연스러운 현상인데 김종국은 과거에 비교해 몸이 더 좋아지고 있다”며 약물 복용을 했을 거라고 확신에 찬 추측을 내놨다.

이후 지난 4일 김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운동할 시간이 없다는 사람에게 보여주세요. 제발’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의 김종국이 직접 쓴 댓글이 달렸다.

그는 "꾸준한 노력과 정신력만으로도 46세에 남성호르몬 9.24! 2년 전이라 지금은 조금 낮아졌으려나. 여러분들도 충분히 가능하십니다"라며 "이제는 이거 자랑하고 다녀도 될 것 같습니다. 이게 많이 대단한거였나봐요"라고 적었다. 최근 그렉의 의혹에 대해 간접적으로 부인한 것.

한편 김종국은 지난 6월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GYM종국’)을 개설했다. 그는 해당 채널을 통해 자신만의 운동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GYM종국'은 한달 만에 192만 구독자가 모였고, 현재 228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