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전역 후 복귀작은 '사냥개들'…이상이X박성웅과 호흡


배우 우도환이 넷플릭스 시리즈 ‘사냥개들’ 출연을 확정했다.

내년 1월 5일 미복귀 전역을 앞두고 있는 우도환이 차기작으로 ‘사냥개들’을 선택했다. 빠르게 복귀작을 선택한 우도환은 전역 후 촬영에 합류, '사냥개들' 출연을 통해 글로벌 대세로의 질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사냥개들’은 돈을 쫓아 사채업의 세계에 발을 들인 세 젊은이가 거대한 세력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 동명의 네이버웹툰 원작으로 강한 액션과 버디물에 탁월한 재능을 보여준 ‘청년경찰’의 김주환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우도환과 이상이, 김새론, 박성웅, 허준호가 합류를 결정했다.

우도환은 빚을 갚기 위해 사채업의 세계에 뛰어든 건우 역을 맡는다. 건우는 신인왕전에서 우승을 거머쥔 복싱 유망주였지만, 어머니의 빚을 갚기 위해 사채업의 전설 최 사장을 만나 경호원으로 새로운 인생을 맞이하게 되는 인물. 우도환만의 독기와, 슬픔, 선함이 공존하는 눈빛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해낼 전망이다.

또한 드라마 ‘구해줘’, ‘매드독’, ‘나의 나라’, ‘더 킹 : 영원의 군주’,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등에서 탁월한 재능을 보였던 ‘우도환 표’ 카리스마 액션도 기대 포인트.

이처럼 ‘사냥개들’은 우도환이 군 전역 후 돌입할 첫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우도환은 입대 전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 1인 2역을 넘어 1인 4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는 호평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구해줘’, ‘매드독’, ‘위대한 유혹자’, ‘나의 나라’로 차세대 한류스타로 입지를 넓힌 바 있기 때문. 특히 K-콘텐츠가 주목을 받고 있는 근래 그가 넷플릭스 시리즈를 통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한류 스타로 입지를 넓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