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댄서 모니카와 립제이가 출격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전참시' 177회에는 전국을 댄스 본능으로 들끓게 한 예능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모니카와 립제이가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무대 밖 진짜 모습이 공개된다. 모니카와 립제이는 댄스 크루 프라우드먼의 멤버로, 절도 넘치는 안무와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바. 특히 프라우드먼의 카리스마 넘치는 리더 모니카는 이날 상상 그 이상의 반전 일상을 공개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모니카와 5년째 함께 사는 립제이는 "센 캐릭터로 보이지만 사실 굉장히 여리고 눈물도 많은 사람"이라고 제보해 모니카의 실제 성격은 어땠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립제이의 제보처럼 모니카는 아침부터 자신만의 순둥 순둥한 모닝 루틴으로 눈길을 끈다. 또한 두 사람은 집안일로 티격태격하며 마치 현실 자매 같은 모습으로 리얼한 웃음을 안긴다고.

모니카와 립제이의 일상은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