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x정선희, 과거 에피소드 방출
'웃음+훈훈' 코미디언의 세계
정선희, "욕 하려면 돈 내라"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영상 캡처


이경실과 정선희가 코미디언의 세계를 소개했다.

4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에는 '경실&선희, 의리 싫어! 이제 변절의 아이콘 될거야! 외친 이유?!/경실의 가방에 멸치가 들어있었던 사연/선희, "내가 언니 이겼다!"경실이 선희에게 진 것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이경길은 "마녀사냥을 당해 봤다"라고 말 문을 열었다. 그러자 정선희는 “나는 지금도 마녀다. 난 입나온 마녀"라며 공감했다. 이경실은 "난 그 뒤로는 그런 말을 다 믿지 않는다"라고 말했고, 정선희는 "쟤도 타이밍을 놓쳐서 설명을 못 했겠다 싶다"라며 ‘마녀사냥’을 당했던 다른 연예인들을 언급했다.

이경실은 "우리 연예인들은 설명을 못한다. 당했다는 사람이 얘기를 해 놓으면 그 다음 우리가 하는 건 변명이 된다”라며 "우리가 아무리 일반인들에게 설명을 하려고 해도 우리 말을 믿으려고 마음을 먹지 않으면 우리가 하는 말은 그냥 변명”이라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이에 정선희는 “조금 이해는 된다. 나도 내 일이 아니면 차가워 지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경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독자들에게 부탁의 말을 전했다. 그는 ”이경실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한 사람들만 들어왔으면 좋겠다"라며 “댓글로 이것저것 써도 좋지만 터무니 없는 말이나 욕은 자제해 달라. 잘 하라고 욕하는 건 괜찮다”고 당부했다.이에 정선희는 "욕을 유료로 끊어라. 유료로 전환해서 돈 내고 욕하라고 해라”라며 솔루션을 제공해 웃음을 안겼다.

정선희는 "이 언니는 걸러서 생각하고 계산하고, ‘지금은 내가 뛰어 나가면 안 되겠다’라는 필터가 없다. 그냥 이 사람은 어떤 면에서는 동물적인 본능이 있다. 무슨 일이 생기면 벌써 나가고 없다. 또 팔을 걷고 있다. 근데 뭐 어쩌겠냐 타고난 DNA인데"라고 이결실에 대해 말했다.

이경실은 "정선희에게 일이 터졌을때 제가 병풍 뒤에서 껴안았는데, 가벼운 것도 속상한데 얘가 펑펑 울더라. 그 와중에 몇년 전 '개그우먼 팔자 중에 나같이 더러운 년은 없을 거야’라며 울었던 정선희가 '내가 언니를 이겼어'라고 하더라. 나중에 생각해 보니 개그우먼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이런 말을 던지는구나 했다”라고 설명했다.

정선희는 “이게 우리의 생명력이다. 우리가 어떤 상황에서도 비극을 비극으로 끝내지 않는다. 나 장례 치를 때 언니들이 다들 와서 날 웃겨보려고 한마디씩 했다. 이영자는 '검은 상복 잘 입었다. 너는 주근깨가 많아서 흰 거는 안 돼'라고 했다. 어떻게든 살려보려고 되도 않는 거를 계속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또 김건모는 이틀을 밤을 샜다. 근데 취해서 들것에 실려 나갔다. 또 김건모는 친하지도 않은 김영철에게 '넌 애도의 얼굴이 아니다. 가'라고 했다”며 “조의에 어울리는 얼굴이 아니라더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정선희는 "남들이 보기에는 ‘쟤네들 미쳤나'라고 할 수 있겠지만. 이게 우리끼리의 상처를 위로하는 방법이다. 웃음과 코미디 적인 상황으로 돌려버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경실은 “정선희가 과거 ‘언니한테 이 은혜를 어떻게 갚으면 좋을까’라고 한 적 있다”며 “나한테 갚으려고 하지 말고 나중에 네 후배 중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애가 있다면 나처럼 해줘라 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인 시절 선배인 이홍렬에게 매번 얻어먹기가 미안해서 내가 낸다고 했더니 이홍렬이 ‘나도 허참 선배한테 이렇게 배운거다 너도 네 후배한테 사줘라. 그게 갚는거다’ 라고 해 멋있었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