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HQ '결미야' 방송 화면.
사진=IHQ '결미야' 방송 화면.


‘결혼 6년차’ 개그우먼 권진영이 4세 연하 남편을 최초 공개했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IHQ 예능 '결혼은 미친 짓이야'(이하 ‘결미야)에서는 권진영·오성욱, 팽현숙·최양락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먼저 권진영과 오성욱의 결혼 생활이 담겼다. 권진영의 남편은 IT 배달 앱 회사에서 근무 중인 능력남. 그러나 이날 공개된 권진영의 남편은 웨딩사진 속 훈남 모습과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MC 송은이가 "내가 봤던 오서방이 아닌데? 그사이 다른 사람이 된 거냐"고 놀라워 하자 권진영은 "살이 많이 쪘다. 신랑의 얼굴은 개그맨 같다"고 밝혔다.

이어 권진영의 집이 공개됐는데, 두 사람이 각자 다른 방에서 일어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권진영은 "남편이 너무 안 씻는다. 저는 한 번도 돈 벌어오라고 한 적은 없다. 씻으라는 말만 해왔다. 안 씻으면 안방에 못 들어온다고 했더니 3일째 못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성욱은 권진영의 닦달에 겨우 고양이 세수를 한 뒤 반려견 산책을 하러 나갔다. 권진영은 남편에게 "뭐 사 먹지 마"라고 경고했지만, 남편은 몰래 편의점에 들어가 다양한 먹거리를 사 벤치에서 먹방을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귀가 후 군것질한 사실을 들킨 남편은 권진영의 제안에 몸무게를 쟀고, 97.3kg가 나왔다. 결혼 당시와 비교하면 16kg 찐 거라고. 이에 남편은 다이어트를 하기로 약속했다.

이처럼 남편을 아들 대하듯 하는 권진영. 그는 연하 남편의 장점에 대해 "귀엽지 않냐. 기저귀 채워 줘야 될 것 같잖아"라고 해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