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오징어 게임'에서 '알리'로 존재감을 알린 인도 출신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가 치킨 광고부터 사극 연기까지 팔색조 매력을 과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도약한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했다.

이날 아누팜은 4주만에 글로벌 인기를 얻게 된 것에 대해 "실감이 안 나고 생소하지만 인기에 적응하려 노력 중이다"라며 웃었다. 그는 "인도에선 연극 공연을 했다. 연기를 제대로 배우고 싶어 돌파구를 찾다가 한국 예술종합학교를 우연히 알게 됐고, 장학금 제도가 있다는 걸 알게 돼 한국으로 오게 됐다"고 밝혔다.

아누팜은 '오징어 게임'에 출연하게 된 배경도 전했다. 그는 "지난해 1월 에어전시를 통해 오디션 소식을 접했다"라며 "원래는 덩치 큰 인물이었다. 열심히 운동해서 6~7kg을 증량해 '오징어 게임'에 참가했다"고 했다.

또 아누팜은 '오징어 게임'에서 이정재를 구해준 장면과 관련해 "내가 옷을 잡아 당겼을 때 이정재 선배의 목이 조여졌다. 불편하고 힘든 상황인데도 '괜찮다'고 격려해 주시더라. 선배님 진짜 사랑한다"라고 고마워 했다.

그러면서 아누팜은 한국 배우 중 최민식을 가장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침묵'이란 작품을 같이 했다. 사진도 함께 찍었는데 정말 떨렸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아누팜은 아침부터 한국영화에 열중했다. 그는 짜파구리를 직접 끓여 폭풍 먹방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시선은 테블릿 PC 속 영화 '기생충'을 향했다. 그는 짜파구리를 먹으면서 '기생충'에서 송강호의 대사를 따라해 눈길을 끌었다.

아누팜은 한예종 외국인 후배 배우 아마르와 아드리아나를 만났다. 아누팜은 눈물 연기를 하다 '감정 동아리'를 결성했다고 설명했다. 아드리아나는 "알리가 '오징어게임'에서 우는 장면은 우리 동아리 때문에 잘 한 거다. 우리끼리 연습을 많이 해서 그렇게 한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사극 연기에 도전했다. 특히 영조와 사도세자와의 갈등 장면에서 아누팜은 영조의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정확한 발음과 남다른 발성으로 사극에서도 탁월한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후 세사람은 한국민속촌을 찾아 조선판 오징어 게임에 임했다. 또 수원왕갈비통닭집에서 광고주에게 어필하기 위해 '광고주 게임'을 펼치기도 했다. 아마르와 아드리아나는 뻔한 레파토리와 어처구니 없는 멘트로 웃음을 자아냈다. 대세 배우 아누팜은 "맛있어요 미쳤어"라며 엄청난 표정 연기를 펼쳤지만, 결국 민망함만 남았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