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이 신정윤과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박윤재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지우지 못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가 윤기석(박윤재 분)을 포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권혜빈(정유민 분)은 김젬마를 찾아가 무릎을 꿇으며 "우리 엄마가 한 무서운 짓, 우리 아빠가 한 짓 다 용서해달라. 내가 이렇게 빌겠다"고 으소했다. 하지만 김젬마는 "난 너 같은 동생 둔 적 업다"며 차갑게 대했다. 또한 김젬마는 "용서는 그 사람에 대한 애정이 있을 때난 가능한 것"이라며 "내 마음속에는 증오와 분노밖에 남은 게 없다"고 말했다. 권혜빈은 "그럼 현석(신정윤 분) 오빠만이라도 놓아달라"며 오열했다. 그래도 김젬마가 꿈쩍도 하지 않자 권혜빈은 " 넌 진짜 나쁜 년이다. 너만 없었으면 아무 문제 없었다.. 차라리 네가 죽어라.. 너희 부모처럼 너도 죽어버려라"며 소리치다 혼절했다.

이후 권혜빈은 정신 이상 증세를 보였다. 집에서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 이 웨딩드레스 입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신부가 되겠다"고 말했다. 민희경(최명길 분)이 말리자 권혜빈은 "이 살인자들, 가까이 오지마라"며 난동을 피우기도 했다.

민희경은 윤현석에게 김젬마가 자신과 전 남편 사이에 낳은 딸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민희경은 "김젬마가 왜 너와 결혼하려고 하는지 아냐. 그건 다 나한테 복수하려는 거다. 넌 김젬마한테 이용 당한 거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현석은 "대단한 이야기인 줄 알았더니 이미 다 알고 있는 이야기다. 대표님도 혜빈이와 절 이용하려던 거 아니냐. 어차피 이용당할 거면 내가 사랑하는 사람한테 이용 당해줄 거다. 내일 결혼식에 꼭 와달라"고 응수했다.

결혼식을 앞둔 김젬마는 심란했다. 가족들 사진을 보며 "'아빠, 저 내일 결혼한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아빠는 저 축복해주실 거다. 진호야 누나 내일 결혼해. 전에 말했던 기석 오빠는 아니고’라고 생각했다. 그때 마침 윤기석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김젬마는 윤기석을 직접 만나러 가서 "마지막으로 보고 싶었다"며 와락 껴안았다.

예고편에서는 결혼식 당일 사라진 김젬마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