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명 실력자 '1대 1 데스매치'
충격적인 반전 결말
불꽃 튀는 기싸움
사진=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 화면 캡처


'국민가수' 실력자들이 줄줄이 탈락했다.

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는 30명의 실력자들이 펼친 본선 2차 1대 1 데스매치가 그려졌다.

첫 대결은 박광선과 고은성이 맞붙었다. 김장훈의 ‘난 남자다’를 선곡한 박광선은 “나만의 무기는 에너지”라며 댄스와 함께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그는 강풍기를 이용한 무대 효과로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이에 맞선 고은성은 이성애의 ‘그 옛날처럼’울 선곡, 박광선과 달리 차분하고 부드러운 무대를 꾸몄다. 그는 호소력 짙은 음색을 자랑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심사 결과 박광선이 10대 3으로 승리했다.

김희석은 데스매치 상대로 임한별을 지목했다. 이에 마스터들은 “왜 그랬냐”라고 원성의 목소리를 높였다. 두 사람 모두 쟁쟁한 실력자기에 선택이 어려웠던 것. 먼저 김희석은 조덕배의 ‘꿈애’를 선곡해 애절하고도 개성 있는 명품 보이스를 뽐냈다. 그는 마스터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임한별은 이선희의 ‘불꽃처럼’을 선곡, 귀가 뻥 뚫히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사했다. 또한 기타리스트 정모가 깜짝 등장해 신들린 연주를 들려줬다.

마스터 김범수는 “김희석 씨를 사랑한다고 말씀 드렸었는데, 이 무대를 보고 더 깊은 사랑에 빠졌다”며 “임한멸 씨는 시상식 축하 무대로 온 레전드”라고 두 사람 모두 칭찬했다. 이석훈 역시 “두 분의 노래를 들으면서 처음 갖는 감정을 느꼈다”며 “돈 안내고 보는 게 미안할 정도”라고 감상을 전했다.

세 번째 대결은 유용민과 이병찬이 맞붙었다. 이병찬을 지목한 유용민은 박성신의 ‘한 번만 더’를 선곡했지만 가사에 실수에 이어 음이탈 까지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병찬 또한 상황이 좋지 않았다. 그는 떠돌이 개에 물려 입술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고 위아래 입술을 꿰매는 수술까지 받았다.

이병찬은 선수 때도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부상을 당하는 징크스가 있었다고. 그는 봉합이 터질 수 있어 노래를 부르기엔 무리가 있다는 의사의 권유에도 꼭 하고 싶다는 간절한 의지로 무대에 섰다.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을 부른 이병찬은 입술 부상에도 마스터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김준수는 이병찬의 무대에 눈물까지 글썽였다. 그는 “첫 소절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며 “기술은 연습하면 되지만 감동을 전달하는 건 타고나야 한다”고 극찬했다. 박선주는 이병찬을 ‘제 2의 김준수’라며 박수를 보냈다. 사고를 딛고 13대 0으로 승리한 이병찬은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다.

이어진 7살 김유하와 9살 임지민의 대결이 이어졌다. 김유하는 이승철의 ‘잊었니’를 선곡했고 임지민은 이정현의 ‘와’를 선곡했다. 두어린이는 마스터들의 미소를 자아내며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임지민이 8대 5로 승리했다.

이어지는 대결은 김영흠과 박창근의 대결. 결승전을 방불케하는 두 사람이 맞붙어 눈길을 모았다. 본선 1차 1위에 올랐던 김영흠은 자우림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선곡, 마스터 예심 1위를 차지한 박창근은 장현의 ‘미련’을 선곡했다.

이석훈과 김범수는 김영흠에게 “가사가 들리지 않고, 발음이 뭉개진다”라는 혹평을 했다. 반면 박창근에게 김범수는 “10~20년 먼저 태어났다면 대중음악 역사가 새로 쓰였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박창근은 케이윌을 제외한 마스터 12명에게 하트를 받아 승리를 거뒀다.

권민제와 손진욱의 록커 대결이 이어졌다. 권민제는 야다 ‘이미 슬픈 사랑’을. 손진욱은 장현철의 ‘걸어서 하늘까지’를 선곡해 록의 진수를 선보였다. 특히 쭉쭉 뻗는 샤우팅으로 강렬함을 선사한 손진욱은 13대 0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