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가 점점 쌓였다"
'자기 감정' 몰랐다
오은영 "언제나 같은 사람"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김경란이 마음 속 이야기들을 털어놓으며 오은영에게 응원을 받았다.

5일 밤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이 출연했다. 김경란은 과거 따돌림을 당했던 것부터, 화보 사진으로 오해를 받았던 회사 생활 등을 언급했다.

그는 "솔직하고 정직하게 살면 오해가 풀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다. 오해가 점점 쌓이지, 해소된 적은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오은영은 "오해는 생각이고 기분이 나쁜 건 감정이다. 그렇게 생각한 경험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김경란은 이혼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기사가 뜨고 빨리 결혼을 준비했다. 사생활에 대해 대중의 오해가 생길까봐. 여성 아나운서로서 계속 구설에 오르는 부담감도 있었다"라며 결혼을 서둘렀던 이유를 조심스럽게 밝혔다. 오은영은 "전 배우자에 대해 말씀하는게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정서적 교류나 감정적 이해를 받은 경험을 충분히 했냐"라고 물었다.

김경란은 "그 부분이 제일 안 됐던 것 같다. 내가 이해하려고 부단히 노력했지만 할 수 없었다. 내 감정에 대해 너무 몰랐다. 내 자신에게 너무 미안할 정도로 몰랐다"라고 고백했다.

오은영은 "감정을 표현해서 타인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이 아니다. 감정을 표현해도 괜찮다. 조심하고 사는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 속에 화가 난다면 그건 정말 화가 나는 일이 맞을 거다. 본인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연습을 열심히 해야할 것 같다"라며 자신을 들여다보라고 조언했다.

김경란은 "그게 맞는지, 사람들에게 매번 물어봤다. 이 정도면 정말 힘든 게 맞는지. 내 감정을 못 믿겠고 내가 하는 걱정에 대해서 내가 너무 부족해서, 잘못된 방향으로 가는 건 아닐까 생각도 했다"라고 전했다. 오은영은 "원래 틀린 마음이란 없는 거다. 마음에게 맞냐고 물어볼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고, 김경란은 "왜 이렇게 맞냐고 물어보면서 살았을까"라고 지난 세월을 돌아봤다.

오은영은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도만 넘지 않으면 된다. 내가 느끼는 감정은 대체로 옳은 게 맞다. 삶을 살면서 마음이 힘들 때나 확신이 들지 않는다면 이 자리를 기억했으면 좋겠다"라며, "모범적이고 완벽해 보이는 사람들이 실수를 하면 인간적인 매력이 느껴진다. '뻘짓'해도 괜찮다. 그럼에도 언제나 같은 사람이다. 오늘 웃고 가도 내일 울 일이 생기는 게 인생이다. 경란이는 언제나 경란이일 뿐"이라고 응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