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의 진지한 대화
"절대 안 놓치려고 노력"
김광규, '결혼' 생각은?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멤버들이 각자 '배우'에 대한 솔직한 생각들을 밝혔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배우 신승환, 김광규가 출연했다.

아침 식사로 고기파티를 한 5명의 남자들은 정자에 올라 가을 바람을 맞으며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승환은 성동일에게 "작품을 골라서 하는 편이냐"라고 물었고, 성동일은 "절대 안 놓치려고 노력한다. 나는 더 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성동일은 신승환에게 "너는 앞으로 연기자를 얼마나 더 할 것 같아?"라고 물었고, 신승환은 "계속 하고 싶다. 계속 일할 수 있게 노력해야겠다"라고 말했다.

김광규는 "요즘은 좀 혼란스럽긴 하다. 더 설레는 일이 있으면 그쪽으로 가려고 한다. 너무 하고 싶었던 일이기도 한데 일만 하다보니까 옛날에 택시할 때 사납금 맞추듯이 일을 하고 있지 않나, 싶기도 하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또 결혼에 대해 "하면 너무 좋겠지만 조금 내려놔야 하지 않나 싶기도 하다. 숫자가 주는 압박감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뭐가 젊은가 생각해봤다. 배우가 항상 핫해야하고 그러려고 노력하는데, 젊다는 게 뭘까 꾸준히 생각해봤다. 자기를 불안정하게 계속 두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불안정하게 두는 건 계속 도전하는 것 같다. 스스로를 규정하는 순간 이제는 규정한 대로 되어버린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막내 공명은 "감히 말씀드리자면 이 직업을 마라톤이라고 생각했다. 오래 뛰고 싶어서, 잘되면 너무 좋겠지만 잘 안되더라도 계속 하고 싶다는 생각이다. 앞으로도 끝까지 하려고 한다"라며 "어제 김영옥 선생님을 뵈었지만 선생님처럼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연기에 대한 진지한 생각들을 언급했다.

한편, 이들은 자전거를 타러 갔고, 공명과 김희원, 성동일과 신승환이 2인용 자전거를 타며 가을을 만끽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