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밤' 제작발표회
정인성 "긴장 풀어주려 해"
"탄력 받으면서 즐겁게 촬영"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정인선/ 사진=SBS 제공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정인선/ 사진=SBS 제공


배우 정인선이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를 통해 아이돌 출신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4일 오후 '너의 밤이 되어줄게'(이하 '너의 밤') 종영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안지숙 감독과 정인선, 이준영, 장동주, 김종현(JR), 윤지성, 김동현이 참석했다.

'너의 밤'은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 위장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정인선은 극 중 우연히 사건·사고에 휘말려 아이돌 밴드 루나의 숙소에 위장 취업하게 된 인윤주 역을 맡았다.

이날 정인선은 "너무 과분하게 다섯 남자들과 케미를 맞춰볼 수 있는 기회였다. 다섯 친구가 성격이 다르고 콘셉트가 달라서 자연스럽게 케미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 처음에는 소재가 낯설었다. 아이돌도 어렵고 주치의도 어려웠다. 그런데 감독님이 아이돌도 주치의도 낯설어야 된다고 해주셔서 용기가 생겼다"며 "잠을 다루는 게 매력적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소재가 사람들이 만나서 의도치 않게 치유해주는 이야기인데 딱 그런 이야기였다"고 했다.

연기 선배로서 조언을 해줬냐는 질문엔 "현장에서 드라마가 처음인 친구들이니까 긴장을 풀어주려고 했다. 헛소리를 많이 하면서 분위기를 풀려고 생각했다. 친해졌을 때는 혹시 긴장해서 놓치는 게 있진 않을까해서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정인선은 몸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연기에 반성을 했다고. 그는 "내가 주로 웃기게 될 줄 알았는데 촬영을 하면 할수록 '너네 이래도 돼?'라는 생각이 들면서 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서로 탄력받으면서 즐겁고 유쾌하게 찍었다"며 "다른 배우들이 연기가 처음이라서 걱정이 많았지만 너무 잘했다. 본업은 말할 것도 없고 각자 캐릭터를 준비해온걸 보고 내가 반성할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오는 7일 오후 11시 5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