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미야' 팽현숙, 최양락./사진제공=IHQ
'결미야' 팽현숙, 최양락./사진제공=IHQ


개그맨 최양락이 팽현숙과의 결혼 관찰 리얼리티를 '조작'이라고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4일 오후 '결혼은 미친 짓이야'(이하 '결미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결미야'는 기혼인 선후배를 바라보는 미혼 개그우먼의 결혼에 대한 백만가지 독한 수다 프로그램. 송은이와 신봉선이 미혼 대표 개그우먼으로 출연해 최양락·팽현숙 부부와 권진영·오성욱 부부, 여윤정·홍가람 부부의 결혼생활을 관찰한다.

최양락은 결혼을 '강력 추천'했다. 그는 "결혼은 천국이다. 얼마나 좋은 지 모른다. 자취 생활 7년하다 결혼 했더니 밥 다 차려주고, 뒷바라지 해주고, 은행 관리도 다 해준다"고 밝혔다.

팽현숙은 "결혼은 이 세상에서 가장 힘든거라고 생각한다. 결혼을 강요하고 싶지는 않다. 선택이지 필수는 아니다"라며 "결혼은 미쳐야 하는 것 같다. 콩깍지가 씌여서 죽을 것 같을 때 결혼해야 한다. 최양락은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결혼했기 때문에 같이 사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송은이는 "최양락 선배가 표현이 서툴러서 그런다. 최양락 선배님의 언어로 사랑한다는 말을 많이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양락은 관찰 리얼리티에서 보이는 결혼 생활이 '주작'이라는 반응에 대해 "그렇게 따지면 대한민국 프로그램에 '주작'이 아닌 게 어디에 있냐. 자연인 나오는 프로그램도 산 속에 사는 사람이 딱 나타났는데 마이크를 차고 나타나지 않나. 뉴스에서도 시민과 대화에서 사전 얘기를 나눈다"며 "주작이라는 거는 최양락과 팽현숙이 부부도 아닌데 부부인 척 하는거다. 에피소드 하나를 물고 늘어져서 주작이라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