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스페인 요리?
믿고 먹는 '어남선생'
자화자찬 요리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제공


'편스토랑' 류수영이 또 하나의 대박 레시피를 소개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안주를 주제로 한 새로운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100회 특집 라면 전쟁 승리를 거머쥔 이경규를 시작으로 어남선생 류수영, 카피정 정상훈에 이어 NEW 편셰프 박솔미까지 출격을 예고한 만큼, 치열한 경쟁이 기대된다.

류수영은 '편스토랑' 공식 레시피 박사로 불린다. 다양한 레시피로 스태프들의 요리 고민을 해결해주기도. 특히 류수영의 레시피는 따라 하기 쉽고 맛도 보장된다는 반응이다. 이에 '믿고 먹는 어남선생'이라는 애칭이 생겼을 정도. 이런 가운데 류수영이 또 하나의 대박 레시피 탄생을 예고했다.

이날 VCR 속 류수영은 "감바스를 좋아하는데 집에서 만들면 사 먹는 맛이 안 난다"라는 스태프의 고민을 들었다. 흔히 감바스라고 불리는 이 요리는 '감바스 알 아히요'로 올리브 오일에 마늘을 넣고 만든 마늘기름소스에 새우를 익혀 먹는 요리다. 이에 류수영은 "집에서 만들 때 포인트가 있다. 그것만 지켜서 요리하면 사 먹는 것보다 푸짐하고 맛있게 집에서 먹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수영의 본격적인 감바스 만들기가 시작됐다. 어남선생은 역시 어남선생이었다. 자칫 실패할 수 있는 이유들을 꼼꼼히 짚어주고, 보장된 맛을 낼 수 있는 꿀팁들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냉동새우 고르는 법부터 귀에 쏙쏙 들리는 설명으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감바스 레시피를 소개했다. 특히 버터, 꿀과 함께 감바스의 풍미를 올려줄 어남선생 류수영의 비장의 킥 또한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완성된 류수영의 버터감바스를 함께 맛본 '편스토랑' 스태프들은 모두 엄지를 번쩍 치켜 세우며 감탄했다고 한다. 류수영 본인도 "이 맛 미쳤다"라며 만족의 리액션을 쏟아냈다. 매주 공개하는 레시피마다 ‘믿고 먹는 어남선생’이라는 평가와 함께 시청자들의 주말 밥상을 책임지고 있는 어남선생. 또 하나의 대박 레시피 탄생을 예고한 류수영의 버터감바스는 5일 밤 9시 4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