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방청, 다시 시작
4일부터 방청 신청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
'코미디빅리그' / 사진 = tvN 제공
'코미디빅리그' / 사진 = tvN 제공


'코미디빅리그'가 다시 시청자들과 만난다.

tvN '코미디빅리그'(이하 '코빅')가 약 1년 8개월여 만에 현장 방청을 재개한다. '코빅'은 지난 해 2월 25일 무관객 녹화를 시작한 이후, 같은 해 7월 3쿼터 시작과 함께 랜선 방청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코빅'은 국내 유일 순위 경쟁 시스템을 도입한 공개 방청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그간 다양한 코미디 스타들을 배출하고 국내 코미디 트렌드를 견인해왔다. 특히 방청객과의 소통하며 만들어가는 무대는 '코빅'의 시그니처 중 하나로, 특별한 사랑을 받았다. '리얼 극장 초이스', '두분사망토론'을 포함해 랜선 방청 이후 시작된 '랜선 오디션' 등 '코빅'은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은 4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현장 방청 신청이 가능하다. 당첨자는 오는 9일 432회 현장 방청에 참여할 수 있으며, 동반인 포함 2인까지 입장 가능하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객을 오랫동안 기다려온 '코빅'이 시청자들과 함께 만들어갈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

연출을 맡은 남경모 PD는 "공개 코미디에서 가장 중요한 멤버는 관객이라고 생각한다. 오랜만에 관객분들과 함께 즐겁게 호흡하며 무대를 꾸밀 생각에 연기자와 제작진 모두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 중이다. 방역 가이드에 맞춰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며 "특히 코미디언들이 관객분들을 많이 그리워했다. 그동안 축적됐던 그 그리움이 무대에서 어떻게 터져나올지 매우 기대된다"라고 전해 기대를 높인다.

한편, 오는 7일 방송될 4쿼터 6라운드에는 7년 만에 신곡으로 컴백한 2AM이 '사이코러스'에 출연한다. 4쿼터 종합순위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누리는 중인 '랜선오디션'에서는 김두영이 새로운 개인기를 뽐내지만, 역대급 랜선 방청객에게 압도당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에 처음으로 상위권에 오른 신진 코너 '괜찮아 우정이야'의 지칠 줄 모르는 저력까지 다채로운 웃음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코미디빅리그'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5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