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지훈./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지훈./사진=텐아시아DB


IHQ 드라마 '스폰서' 측이 배우 이지훈이 작가, 감독 등 스태프 교체에도 갑질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IHQ 드라마 '스폰서' 측은 4일 오후 텐아시아에 "위험한 설정도 있엇고, 1회부터 4회 대본까지 이지훈 부분이 한 회당 4신 정도밖에 없었다. 그래서 수정을 요청했으나 이뤄지지 않았고, 거듭된 수청요청에도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 같이 하지 않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가 요청해서 스태프 절반을 갈아치우게 했다는 말은 억측이고 유감이다. 박계형 작가의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감독, 촬영감독, 조명감독 등 스태프들이 일방적으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는 것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관계자는 "이후 제목도 '욕망'에서 '스폰서'로 바꾸고 전체 내용도 바꿨다. 처음부터 다시 찍고 있는 상태"라며 "배우가 스태프들을 다 바꿀 수 있겠냐.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YTN Star는 '욕망'을 집필한 박계형 작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인터뷰에서 따르면 박 작가는 이지훈이 자신의 분량에 대한 불만을 여러 차례 토로했고, 이로 인해 자신을 포함한 감독, 촬영감독, 조명감독 등 스태프들의 절반이 교체됐다고 주장했다.

박 작가는 "뒤에 파급적으로 쏟아지는 효과들이 있는데 앞부분을 읽고 덜 나온다며 관두겠다고 이야기를 하니 제작사 측이 저보고 나가라고 무단해고를 했다"고 억울함을 드러내며 "도둑맞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러한 논란은 이지훈의 지인이 촬영장에서 스태프와 마찰을 빚으며 시작됐다. 당시 스태프는 이지훈이 다툼을 말리면서도 눈으로는 "왜 날 건드렸어?"라고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지훈 소속사 썸엔터테인먼트는 "현장에서 저희 배우의 지인과 스태프의 마찰이 있었던 일은 사실이다. 이지훈이 당일 바로 사과를 시도했으나 원만히 이루어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하 '스폰서'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드라마 <스폰서> 제작진입니다.

금일 보도된 박계형 작가와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밝힙니다.

먼저 이지훈 배우로 인해 박계형 작가와 스태프들의 절반이 교체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배우가 제작진을 교체하고 자신의 분량에 이의가 있어 작가까지 교체한다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박계형 작가의 일방적인 억측에 유감을 표합니다.

박계형 작가가 함께하지 못하게 된 이유는 제작진의 수정 요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제작진은 박계형 작가에게 거듭해서 캐릭터 설정에 관련된 부분과 주인공이 한 회당 4씬 정도밖에 주어지지 않은 것에 대해 수정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박계형 작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임의로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합의 하에 박계형 작가의 집필을 중지하게 했습니다.

대중 분들께 더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밤낮으로 고생하고 있는 제작진과 배우들을 위해서라도 더이상 논란이 커지지 않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배우와 제작진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와 근거 없는 비방은 삼가 주시길 바랍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