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스틸컷./사진제공=tvN
'지리산' 스틸컷./사진제공=tvN


배우 주지훈이 ‘지리산’을 움직이는 키플레이어로 활약하고 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드라마 ‘지리산’에서 신입 레인저 강현조 캐릭터를 맡은 주지훈. 지리산에 처음 발령받은 강현조(주지훈 분)는 어리바리한 모습으로 신입다운 풋풋함과 동시에 사람을 살리려는 뜨거운 사명감까지 함께 내비쳤다.

주지훈은 “체력적인 부분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지리산을 자전거를 타고 가보기도 했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정령치, 뱀사골, 운봉을 가봤다. 체력적으로 쉽지 않았는데 등산 코스와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며 현실감 살아 있는 캐릭터를 위해 내적인 것은 물론 외적인 부분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지리산에서 벌어질 일을 미리 환영으로 예측하는 강현조만의 특별한 능력이 극의 스릴을 더했을 뿐만 아니라 2년 전 사고로 인해 혼수상태에 빠진 그의 현재가 강렬한 충격을 안겨줬다.

여기에 지리산을 떠도는 강현조 생령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그의 역할에 시청자들 역시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 그를 표현해야 하는 주지훈 역시 “생령으로 나올 때는 대사보다는 눈빛과 표정으로 표현해야 하는데 자칫 너무 과장되어 보이거나 너무 감정, 표정이 없어 보이지 않기 위해 그 적정선을 찾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현조가 과거 군인이었으며 지리산을 행군하던 도중 후배를 잃은 뼈아픈 경험이 있다는 사실과 그때부터 환영을 보기 시작했음을 고백했다. 강현조의 퍼즐이 하나둘씩 껴 맞춰 지면서 그가 왜 그토록 사람을 살리는 일에 주저함이 없고 간절한지 공개된 것.

더불어 자신의 동료를 비롯해 산에 오르는 사람을 해하는 존재가 있다고 판단, 스스로 그 궤적을 쫓아나가는 강현조의 자체 수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음료 테러에 이은 사제 감자폭탄 등 도저히 우연이라 보기 어려운 일들이 연이어 발생하며 불길함이 가중되고 있는 터. 생령으로도 지리산을 벗어나지 못하는 강현조에겐 어떤 사건이 벌어졌으며 과거의 그가 추적하던 일은 어떤 진실을 감추고 있을지 호기심이 집중된다.

이에 주지훈은 “드라마에서 펼쳐지는 각각의 등장인물, 사건 등 여러 관점과 입장으로 감상하시면 지리산의 수많은 등반 코스를 즐기듯 한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관람 팁을 전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30분에는 지난 방송분을 연쇄 살인 추적의 관점으로 압축한 ‘지리산 : 70분 몰아보기’가 공개된다. ‘지리산’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