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 사진=MBC 캡처
오은영 박사/ 사진=MBC 캡처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박사가 가스라이팅의 올바른 대처법을 설명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친.사랑.X'에서는 MC들이 실제 있었던 충격적인 치정스릴러 이야기가 펼쳐졌다.

해당 이야기에 등장한 형부 윤성태는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우울증을 겪고 있는 처제 신시은을 집으로 데려왔다. 하지만 신시은은 언니 부부와 함께 살면서도 상태가 나아지기는커녕 가위를 들고 자신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등 기이하게 변해갔다. 그는 속옷 차림으로 누워 언니를 향해 "집에서 나가. 나가라고"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후 아내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처제는 행방이 묘연해졌다.

이를 들은 이엘은 말을 잇지 못했고, 손수호 변호사는 등장인물들을 다시 한 번 살폈다. 손수호는 "너무 친절한 것 아닌가란 의심이 든다. 그래도 식구가 들어온다는 건 불편한 일인데 망설임없이 불러들이고 받아들인다. 순수한 의도가 아니라 뭔가 노리는게 있는거 아닌가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윤성태와 아내의 관계에서 아내가 주눅들어 보인다는 부분을 언급했다. 신동엽은 형부와 처제의 관계가 의심된다고 했다.

이어진 영상에서 경찰에 잡힌 처제는 "윤성태는 악마"라고 말했다. 처제는 "제가 이 집에 들어오고 그동안 몰랐던 형부의 끔찍한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알고 보니 윤성태는 처제에게 클럽에서 일해서 돈을 벌어오라고 시키고성폭행했다. 그는 당하고만 있었던 이유에 대해 "형부는 저에게 신이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오은영은 "윤성태라는 사람은 소시오패스다. 소시오패스는 모든 인생이 자기의 이득을 취하는 것에 점철이 돼 있다. 모든 인생의 목적은 본인의 이득이다. 이들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가스라이팅으로 규정했다. 그는 "가스라이팅은 친근한 관계에서 발생한다. 가족, 부부, 친구, 직장 선후배지만 꽤 가까운 사람들 아주 친한 관계에서 많이 나타난다. 애착을 가지고 등장한다. 그래서 이게 헷갈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가스라이팅을 하는 가해자한테 얽혀들면 빠져나오기 쉽지 않다. 공통 특징이 있다. 무능한 게 아니고 일반 사람에 비해 공감 능력이 높은 사람이다. 타인에 대한 마음을 이해하고 그 마음에 공감을 하고 동정도 되고 그런 사람들이 가스라이팅 피해자가 많이 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두번째 이야기에선 아이가 살이 찌면 이혼에 불리하다고 판단해 식사를 제한시킨 부모가 그려졌다.

오은영은 "이게 전형적인, 교과서적인 가스라이팅이다. 친절과 배려를 가장해서 관계가 시작된다. 관계가 시작되면 상황을 왜곡한다. 이 사람의 판단이나 상황에 대한 기억을 무시하고 폄하한다. 그리고 인간관계를 축소시킨다"고 했다.

이어 "가스라이팅을 당한 사람들이 보이는 양상들이 있다. 사과를 자주하는 자신을 발견한다. 가해자한테 그렇게 사과를 한다. 그리고 주변 사람한테 가해자에 대해서 많은 변명을 해준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며 대처법에 대해 교화가 아니라 단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해자가 바뀔거라고 생각하면 안 되고 단절해야 한다. 가해자가 가족인 경우는 어렵다. 얽히지 말고 떨어져야 한다. 확고한 신념을 갖추는게 중요하다. 힘든 요구를 견디는게 어떻게 제대로 된 사랑이냐"고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