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일어난 '소시오패스' 사건에 '경악'
신동엽, "진짜 나쁜 사람"
가스라이팅 대처법은?
사진=TV조선 '미친.사랑.X'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미친.사랑.X' 방송 화면 캡처


실제 일어났던 '소시오패스' 사건이 충격을 안겼다.

3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서는소시오패스에 관한 실제 사건들이 공개됐다.

이날 신동엽은 “실제 있었던 이야기”라며 ‘검은 집’ 이야기를 소개했다.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 우울증을 겪고 있는 윤성태의 처제 신시은은 ‘검은 집’에서 언니 부부와 함께 생활했다. 하지만 신시은의 상태는 나날이 악화됐고, 자신의 머리카락을 자르거나, 속옷 차림으로 누워 언니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결국 그의 언니는 극단적 선택을 하게된다.

행방이 묘연해진 신시은은 경찰에게 붙잡혀 “윤성태는 악마다. 저희 자매는 지옥에서 살았다”라며 “그 집에 들어가고 나서 형부의 끔찍한 모습을봤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윤성태는 아내와 처제가 자신의 신경을 조금이라도 건드리면 소리를 지르며 화를 냈던 것. 그는 아내와 처제에게 서로 뺨을 때리라고 종용하는가 하면, 성매매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손수호 변호사와 이엘은 충격에 빠졌다. 신동엽 또한 "진짜 나쁜 사람”이라며 “혹시 처제에게 마음이 있었던 것 아니냐”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오은영은 “윤성태라는 사람은 소시오패스다”라며 “모든 인생이 자신의 이득을 취하는 것에 점철이 돼 있다. 인생의 목적은 본인의 이득이다. 이들도 무엇이 옳고 그른지 머릿속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자신의 성공과 이득을 위해서는 짓밟고 올라가는 게 아무렇지 않은 것”이라고 소시오패스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소시오패스는 자신의 감정조절을 잘한다. 겉으로 볼 때는 굉장히 차분하고 화도 잘 안 내고 나이스한 사람으로 보인다. 윤성태 역시 초반에는 그런 사람으로 보였다”며 “소시오패스는 25명 중 한 명이다. 굉장히 자주 만날 수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놓치면 안되는 점이 있다”며 “이 사건은 가스라이팅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요즘 가스라이팅이 인기 단어가 된 것 같은데 잘못 알고있는 경우가 많다”며 “가스라이팅은 친근한 관계에서 발생한다. 가족, 부부, 부모자식, 친구, 직장 선후배지만 꽤 가까운 사람들, 아주 친한 관계에서 많이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가스라이팅은 애착을 가지고 등장한다. 그래서 이게 헷갈리는것”이라며 "가스라이팅을 하는 가해자한테 얽혀들면 빠져나오기 쉽지 않다. 공통된 특징이 있는데, 무능한 게 아니고 일반 사람에 비해 공감 능력이 높은 사람이다. 타인에 대한 마음을 이해하고 그 마음에 공감을 하고 동정도 되고 그런 사람들이 가스라이팅 피해자가 많이 된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후 오은영은 가스라이팅 대처법도 소개했다. 그는 "순응보다는 거리를 두면서 자연스럽게 피해야 한다”며 “회피해햐 한다. 물리적 거리 뿐 아니라 정서적 거리도 포함된다. 얽히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