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골목식당' 미리투어단 전소미가 업그레이드된 주꾸미볶음 요리를 맛있게 먹었다. 백종원은 전골 칼국숫집 사장님의 발전된 모습에 만족하며 칭찬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7번째 골목 '신철원' 골목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콩나물국밥집 사장님은 개선한 육수에 밥 한 숟가락을 넣은 콩나물국밥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백종원은 불필요한 동선을 줄이기 위해 주방 구조를 재설계하고 퇴식구를 만들자고 했다. 또한 손님이 많아질 것을 대비해 머리로 계산하는 것 대신 포스기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전소미는 골목식당 미리투어단으로 등장해 샤브샤브에서 주꾸미볶음으로 주메뉴를 바꾼 주꾸미볶음집을 방문했다. 전소미는 "주꾸미를 너무 좋아한다. 혼자 노량진 가서 먹기도 한다. 주꾸미가 제철일 때 알아 찬 주꾸미를 즐긴다. 맵고 칼칼하게, 그리고 생김에 꼭 싸먹는 게 공식"이라며 자칭 '주꾸미 전문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전소미는 주꾸미볶음을 시식하고 "와 대박"이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모든 분이 저처럼 맛있게 드실 수 있을 것"이라며 사장님을 응원했다.

전골 칼국숫집 사장님은 백종원에게 받은 소스와 육수 개발, 메뉴 정리라는 과제를 잘해낸 모습이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일주일간 연구해 새롭게 내놓은 전골 칼국수의 비주얼부터 만족스러워 했다. 시식한 뒤에도 "훨씬 낫다. 인간적으로 처음부터 이랬으면 맛집이었다"고 칭찬했다.

딘딘은 미리투어단으로, 작곡가 벌구와 함께 전골 칼국숫집을 찾았다. 출원에서 포병으로 군 생활을 했다는 딘딘은 "철원 식당들을 다녀본 결과 대부분 인심 좋은 어머님들이 운영하시데, 사장님이 마음이 약하지 않을까. 제가 좀 냉철한 편인데"라며 소신 평가를 예고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