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제이 "둘다 어렸다"
"해체 후 처음 춤추기 싫어"
리헤이 "성장 보여주고팠다"
'유 퀴즈' 스우파 특집/ 사진=tvN 캡처
'유 퀴즈' 스우파 특집/ 사진=tvN 캡처


댄서 허니제이가 리헤이와의 불화에 대해 직접 언급하며 팀을 해체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스우파' 리더 7인 모니카, 허니제이, 리헤이, 효진초이, 가비, 노제, 리정이 출연했다.

먼저 허니제이, 리헤이가 등장하자 유재석은 "'스우파'를 보면서 늘 화나 있고 격앙돼 있고, 방송 흐름을 위해 그렇게 편집됐지만 철천지원수처럼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허니제이는 부인하면서도 조세호가 "두 사람이 붙지를 못 한다"는 말에 "아직 얘기할 게 남았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니제이는 우승 상금에 대해 "저희 멤버 한 명이 1회 때 배틀하다가 다쳤다. 무릎을 심하게 다쳐서 수술해야 하는데 아무래도 부담이 되는 액수더라. '혹시라도 1등 해서 상금 타면 꼭 메워주자'고 얘기했다"며 상금 일부를 멤버 수술 비용으로 썼다고 한다.

허니제이는 '스우파' 섭외를 받은 시기에 대해 "코로나 때문에 공연이 없었던 상태라 거의 반 백수였다"며 "알바 어플까지 깔았다. 너무 막막했다. '손가락 빨더라도 춤추면서 좀 더 버텨보자' 하고 있었는데 전화가 왔다"고 밝혔다.

리헤이도 "저한테까지 전화가 왔다는 것 자체가 놀랐다. 저희 팀은 방송 경력도 많지 않다. 두 번째는 인기가 없어 겁이 많이 났다. 대중 투표라는 게 있을 거고 투표 결과에 저희 춤이 바뀔까봐 걱정도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에게 우리 춤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였다"며 "인생이 어떻게 될지 모르지 않나. 그래서 했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허니제이와 리헤이에 대해 "한때 사제지간에서 숙명의 라이벌로 만났다"고 했다. 리헤이는 "같은 무대에 선 게 5년 만이었다"며 "춤을 보여줄 기회가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이어 "5년이 지났지 않나. 저는 그 사이에 춤 스타일이 많이 바뀌었다. 그걸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성장한 모습을 봐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허니제이는 "많은 분이 오해를 하고 계신데 리헤이와 저는 싸운 적이 없다. 그렇게 소문이 났는데 그때는 리헤이도 어렸고 저도 어렸다. 내가 하는 게 맞다고 저에 대한 확신이 엄청났을 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로 간의 오해가 쌓이는 상황에서) 7년을 같이 하다보니까 리헤이가 '저 팀 안 한다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넌지시 얘기를 하더라. 그때 저는 그 상황에서 도망가고 싶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그때 처음으로 춤추기 싫었다. 아무리 우리가 인기가 많았고, 소위 톱을 찍었다고 해도 그게 성공이라고 얘기할 수 없었다. 저는 성공했다고 생각했는데 결국엔 그 팀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서) 사실 저도 혜인이를 선택했었다. 마주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결과적으로 저도 그 선택으로 지금 팀 만났고, 혜인이도 리더가 됐으니 이것도 좋은 결과라고 생각한다. 그게 터닝포인트가 돼 업그레이드가 된 것 같아 다 이유가 있던 일인가 보다 싶다"고 했다.

가비는 아이키와 댄스 배틀을 이야기하며 "바지를 벗었던 저 자신이 부끄러워질 정도로 미안했다. 이 착한 언니한테 무슨 짓을 했던 걸까?"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엄마가 자신감 있는 여자로 클 수 있게 도와줬다고 한다. 가비는 "우리 집이 힘들었다. 엄마께서 거의 가장이셨는데 저는 부자처럼 컸다. 엄마는 저한테 모든 걸 해주시려고 했고 저는 그 속에서 다 하면서 자랐기 때문에 엄마가 얼마나 저를 위해서 애썼는지를 나이가 들다 보니 알겠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허니제이가 스승이었다는 노제는 "이전에도 유명해서 무서웠다"면서도 "허니제이 선생님이 방송 그대로 엄청 귀엽다"고 밝혔다. 허니제이가 연예인 왜 안 하냐고 물었다는 그는 “'서가 되게 불안정하지만 선택을 했다. 또 한 번 확실하지 않은 길을 선택하는 게 너무 무서웠다. 나오기 전에 이슈가 된 것이 외적인 부분에서 이슈된 것을 인정한다. 그러나 억울하기도 했다. 당시에는 '노제는 진짜 예쁘다'는 말들이 비꼬아서 들리게 되더라. 댄서분들이 그러시면 '나는 실력이 없다는 건가? 왜 실력 말은 한마디도 안 해주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회상했다.

리정은 '스우파' 탈락에 대해 "처음으로 한 번 넘어진 거다. '스우파'를 통해 느낀 것은 '제가 이길 수 있어요. 잘할 수 있어요'가 자신감인 줄 알았는데 내가 어떤 모습을 마주했을 때도 나를 사랑해 줄 수 있었을 때 나오는 게 그게 진짜 자신감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모니카는 자신의 분야가 선택의 영역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춤을 대충하진 않았는데 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연습하지 않았다고 많이 소외를 당했던 거 같다"며 "어느 순간 세상이 바뀌어 있더라. 많은 댄서가 자기 소리를 냈다. '나만 겪는 아픔이나 도전이 아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요즘은 많이 편했다. 시간이 오래 걸려도 변하니까 계속 버티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