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 향한 '애정'
소속사에서 결혼 반대
"일 못 해도 괜찮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연규진이 며느리 한가인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는 배우 연규진이 출연했다.

연규진은 아들 연정훈과 며느리 한가인의 결혼 비화를 공개했다. 연정훈과 한가인은 KBS 드라마 '노란 손수건'을 통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당시 결혼에 대해 연규진은 "각 기획사에서 결혼을 반대했었다. 한창 활동할 때여서 그랬다. 양가 부모는 결혼을 찬성했다. 결혼하고 같이 살겠다고 해서 아들 부부와 살았는데 5~6년 살더니 나간다고 하더라. 아들은 결혼 직후에 군대를 갔었다"라고 전했다.

김청은 "아직도 그렇게 며느리가 예쁘냐"고 물었고, 연규진은 "보고만 있어도 예쁘다. 일 못 해도 괜찮다. 예쁜 여자한테 약하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