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X김혜윤, 첫 사극 도전
긴 호흡 함께하며 '환상 케미' 뽐냈다
유종선 감독, "자유롭고 새로운 사극"
배우 민진웅(왼쪽), 옥택연, 김혜윤, 이상희, 박강섭./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배우 민진웅(왼쪽), 옥택연, 김혜윤, 이상희, 박강섭./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어사와 조이'를 통해 배우 옥택연과 김혜윤이 첫 사극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긴 호흡을 함께 맞추며 환상의 케미를 뽐내고 있다고 전했다.

3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 극본 이재윤)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유종선 PD를 비롯해 배우 옥택연, 김혜윤, 민진웅, 박강섭, 이상희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부인(이혼녀)의 이야기. 매너리즘 ‘만렙’의 종6품 공무원 라이언(옥택연 분)과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본능 김조이(김혜윤 분)의 환장할 콤비 플레이가 색다른 코믹 사극을 선사한다.

이날 유종선 감독은 ‘어사와 조이’에 대해 “굉장히 자유롭고 새로운 사극”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인물들이 서로를 바라보는 관점이나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기존 사극과는 달리 자유롭고 새롭다”며 “그간 훌륭했던 코미디 사극이 많다 보니 우리만의 색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유종선 감독은 ‘어사와 조이’를 선택한 이유로 ‘재미’를 꼽았다. 처음 대본을 받아 읽었을 때 그는 1부 중반까지 읽다가 대본을 덮었다고. “끝까지 재밌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기대치를 잔뜩 낮췄지만 결국 2부 엔딩까지 재밌었다고 말했다.

“등장하는 캐릭터 개개인의 사연을 보면 즐겁고 해맑기가 쉽지 않은 인물들이다, 그럼에도 세계를 대하는 태도가 너무 깨끗하고 거침없고 솔직하고 매력적이다. 이 친구들이 시대와 서로를 대하는 즐거움이 마음이 힘든 분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옥택연에게 ‘어사와 조이’는 ‘도전’이다. 더욱이 그는 전 작품인 ‘빈센조’에서 잔혹한 빌런으로 등장했다. 그런 그가 ‘어사와 조이’를 만났고, ‘힐링’으로 다가왔다고.

“부담감이 컸다. 처음으로 도전하는 긴 호흡의 사극이기 때문에 긴장했다. 코믹이라는 게 사실 현장에서 재미있을 순 있으나, 방영 됐을 때 봐 주실지도 걱정이었다. 빈센조 촬영 도중 대본을 접했는데, 힐링되는 느낌을 받았다.”

극중 옥택연은 ‘어쩌다 보니 암행어사’,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허당 도령’ 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라이언’ 역을 맡았다. 반전 매력을 자랑하는 옥택연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 옥택연 역시 “조선시대 옥택연”이라고 소개했다.

“수식어가 딱 떨어진다. 반전미가 있는 게 맞는 것 같다. 암행어사라는 이미지는 멋있는 이미지가 있는데, 반 까지는 맞다. 옥택연이라는 사람을 봤을 때 ‘멋있다’고 할 때도 있지만 ‘빙구미’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 처럼 여러 색깔을 가진 캐릭터. 옥택연의 본케다.”

사극에 도전하는 옥택연은 한복을 제대로 입어본 것도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봐도 나쁘지 않았다”면서 자신의 한복 차림에 대해 만족을 드러냈다.

코믹 연기는 어땠을까. 옥택연은 “연기를 하면서 가장 힘든 부분이 코믹”이라며 “시청자 분들이 좋아해 주실까 생각하면서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그는 “연기를 하면서 진지한 건 진지한 대로, 코믹은 코믹대로 하려다 보니 본연의 옥택연의 모습이 나오면 안 되니까 그런 부분들을 신경썼다”고 덧붙였다.
배우 옥택연, 김혜윤./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배우 옥택연, 김혜윤./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
김혜윤은 ‘어사와 조이’ 중 ‘조이’ 역을 맡았다. 그는 전 작품에서 짧게 사극을 소화해 본 경험이 있다. 유교의 성질을 뒤흔드는 남다른 기백을 가진 기별부인이라는 당찬 조이는 자신의 행복을 찾아 떠나는 인물이다.

“전 작품에서 살짝 사극의 맛을 보다 보니까 해보고싶은 장르라고 생각했다. 빠른 시일 내 좋은 기회가 찾아와서 즐겁다. 이 작품을 통해 전 보다는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김혜윤은 ‘어사와 조이’를 통해 ‘비타조이’라는 수식어가 듣고 싶다고. 그는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 부인이라는 소재도 좋고, 눈썰미와 호기심을 장착한 조이의 매력에 빠졌다”고 전했다.

'어서와 조이'는 오는 8일 첫 방송 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