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와 조이' 옥택연, 첫 코믹·사극 도전…"살벌했던 '빈센조' 이후 힐링됐다"


배우 옥택연이 빌런에서 어사로 변신했다.

3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 극본 이재윤)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유종선 PD를 비롯해 배우 옥택연, 김혜윤, 민진웅, 박강섭, 이상희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어사와 조이'는 엉겁결에 등 떠밀려 어사가 되어버린 허우대만 멀쩡한 미식가 도령과 행복을 찾아 돌진하는 기별부인(이혼녀)의 명랑 코믹 커플 수사쑈. 매너리즘 '만렙'의 종6품 공무원 라이언(옥택연 분)과 관습을 깨부수는 불도저 본능 김조이(김혜윤 분)의 환장할 콤비 플레이가 색다른 코믹 사극을 선사한다.

이날 옥택연은 첫 코믹과 사극에 도전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부담감이 컸다"며 "처음으로 도전하는 긴 호흡의 사극이기 때문에 긴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믹이라는 게 사실 현장에서 재미있을 순 있으나 방영 됐을 때 재미있게 봐 주실지에 대해서도큰 긴장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옥택언은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빈센조' 촬영 와중에 대본을 접했다"며 "살벌했던 제 모습이 개인적으로 힘들었는데 '어사와 조이' 대본을 읽으며 힐링되는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라이언이란 캐릭터 재미있고 상대역 조이도 통통튀는 매력이더라"며 "조이 옆에 어사라는 캐릭터로 연기 한다면 힐링과 재미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어사와 조이'는 오는 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