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불러줘'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를 불러줘'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재원이 역대급 자서곡에 폭풍 감동하며 사비로 음원을 내고 싶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김재원이 세 번째 의뢰인으로 출연해 20년 차 배우의 진솔한 고백과 솔직 엉뚱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재원은 "나만을 위한 테마송을 갖고 싶다"라며 나불컴퍼니에게 자서곡을 의뢰했다.

독보적인 미소와 함께 스튜디오에 등장한 김재원은 포털 사이트에 '김재원'을 검색하면 또 다른 이름인 '시바 헤로스 킹'이 나온다는 MC들의 질문에 "필명이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알고 보니 김재원은 웹툰 회사를 운영 중이고, 필명을 쓰는 작가들처럼 자신도 필명을 만들었다고.

나불컴퍼니는 자서곡을 만들기 위해 본격적인 김재원 심층탐구에 나섰다. 이에 김재원은 "20년 동안 배우 생활을 하다 보니 진짜 내 모습은 무엇인지 방황하는 것 같다. 마음의 근육을 다져야겠다는 고민을 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재원은 방황을 멈추고 나 자신을 바로 세울 수 있는 노래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김재원은 "살면서 매사에 긍정적일 수만은 없는데 부정적인 것을 걷어내는 게 첫 번째인 것 같다"라고 힘든 시기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했다. 진솔한 김재원의 고백을 들은 유재환은 "벌써 코드가 나왔다"라며 곡을 연주해 스튜디오를 놀라움으로 물들였다. 즉석에서 탄생한 세련된 멜로디에 MC들 모두 "진짜 좋다"라며 감탄했다.

또한, 김재원은 MC 김정민의 열혈 팬이라고 고백해 '워 부장' 김정민을 폭풍 미소 짓게 했다. 이에 김정민은 자신의 히트곡 '마지막 약속'을 열창해 소름을 유발했다. 김정민의 음악에 영감을 얻은 유재환은 록발라드풍의 또 다른 노래를 즉석에서 완성시켰다.

뒤이어 김재원은 유재하의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과 조용필 '바람의 노래', 심수봉의 '백만 송이 장미'를 인생 플레이리스트로 꼽았다. 특히, '백만 송이 장미'에 대해서는 "아낌없이 주기만 할 때 인생이 확 바뀐다"라는 자신만의 철학을 전해 MC들로부터 "젊은 철학자다"라는 감탄사를 이끌어내기도.

김재원의 심층탐구 끝에 드디어 완성된 자서곡 '걱정 말어'. 이날 방송에는 김범수가 극찬한 믿고 듣는 보컬리스트 임도혁이 깜짝 등장, 파워풀한 성량으로 발라드곡 '걱정 말어'를 열창했다. 흔들림 없는 고음과 표현력에 MC들 모두 기립박수를 쏟아냈다.

임도혁은 당일 현장에서 작업한 곡으로 노래를 부른 것에 대해 "가사가 내 상황과 비슷해 몰입해 부를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재원은 "사비를 들여서라도 음원을 내고 싶다"라면서 "살면서 지금까지 들은 곡 중 제일 좋다"라고 폭풍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나를 불러줘’는 유세윤, 장도연, 김정민, 김재희, KCM, 유재환이 의뢰인만을 위한 노래를 즉석에서 만들어 선사하는 음악 토크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30분 MBC 에브리원을 통해 방송된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