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강재준 (사진=방송 화면 캡처)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강재준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강재준의 어머니가 ‘고생 끝에 밥이 온다’에 깜짝 등장해 강재준과 ‘모자 케미’를 보여줬다.

지난 2일 방송된 NQQ, 디스커버리 공동 제작 리얼 버라이어티 '고생 끝에 밥이 온다'에서 김장철을 맞아 '어머니와 함께 김장 50포기 담그기' 미션에 임한 강재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이번 미션을 위해 여러분들의 어머니 한 분을 '보쌈' 했다"고 밝혔고, 곧 장막 뒤에 실루엣만 보이는 '어머니'가 음성변조 속에 등장했다. 이에 멤버들은 '어머니'가 누구인지 밝히기 위해 유도심문을 시작했다.

가장 먼저 문세윤이 "누구 어머니세요?"라고 묻자 '어머니'는 "모두의 어머니입니다"라고 능숙하게 받아 넘겼다. 이에 강재준은 "우리 엄마 아니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어 문세윤이 "아들 자랑을 한다면요?"라고 하자 '어머니'는 "우리 아들은 무뚝뚝하고, 속이 깊고, 멋있어요"라고 모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황제성이 "아들이 용돈 드려요?"라는 질문을 던지자 '어머니'는 "아들이 용돈 주는 법을 몰라요"라고 답했고, 조세호는 "재준아, 너희 어머니신데?"라며 강재준을 '불효자'로 지목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재준은 "추석에 용돈 100만원 드리고 왔다"며 억울해했다. 이어 황제성은 "혹시 이은형이란 사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고 예리한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어머니는 "잘 모릅니다"라며 어물쩍 넘어갔다.

하지만 어머니의 정체는 강재준의 어머니로 밝혀졌다. 이날 강재준은 기존에 보여줬던 폭발적인 텐션과 달리 다른 멤버들이 개그 콩트를 해도 차분한 모습으로 묵묵히 김치를 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강재준은 어머니에게 무명시절 자신 때문에 마음 쓰며 애를 태웠던 이야기를 십수 년 만에 처음 듣고 만감이 교차한 듯 눈물을 글썽였다.

강재준이 출연하는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방송된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