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루머 직접 해명
"싸움꾼 이미지, 내 잘못"
"제시와 불화? 장난친 건데"
'언니가 쏜다' 서인영/ 사진=IHQ 캡처
'언니가 쏜다' 서인영/ 사진=IHQ 캡처


가수 서인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해명했다.

지난 2일 방송된 IHQ 예능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는 서인영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서인영은 "옛날엔 독주를 좋아했다. 주량이 딱 정해지진 않고, 쥬얼리 멤버 박정아 언니랑 마실 땐 되게 장타로 마셨다"고 말했다. 이어 "옛날엔 주량 질문에 공식적으로 소주 2병이라고 깔끔하게 얘기했었다. 그런데 한 번은 마신 소주 병을 세어보니 8병도 있더라. 술 마시는 멤버들에 따라서 주량이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근황을 묻자 "쉬고 싶었다. 어릴 때부터 달려왔으니까."라며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방송을 열심히 재밌게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녹음도 하고 앨범도 준비 중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서인영은 "나는 싸움꾼 이미지로 자꾸 간다. 내가 만든 건 있을 거다. 내 죄가 있겠지. 난 인정은 빠르다"며 가요계 군기 반장이라는 소문에 대해 언급했다.

서인영은 과거 '후배 아이유를 화장실로 데려가서 때렸다'라는 루머에 대해 황당함을 표출했다. 그는 "지긋지긋한데 사실 이야기하고도 싶다. 옛날에는 말하기도 싫었다. 말해봤자 어차피 믿지도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요즘에는 할 말은 하고 싶다"며 "내가 착하고 나쁘고를 떠나서 나만 생각한다. 대기실에도 잘 머물지 않는다. 인사하러 오는 후배도 나도 불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가 안 되는 게 화장실로 왜 끌고 가는 거야? 그렇게 때리고 싶으면 그냥 대기실에서 때려. 뭐하러 먼 화장실까지 가냐"며 루머를 해명했다. 이에 안영미는 "이렇게 말하면 화장실이 아니라 대기실에서 때렸다고 기사 난다. 확실한 입장 표명을 해달라"고 했고, 서인영은 "아이유를 화장실에 데려간 적이 없고, 아이유 또한 직접 그런 적이 없다고 말했었다"고 일축했다.
'언니가 쏜다' 서인영/ 사진=IHQ 캡처
'언니가 쏜다' 서인영/ 사진=IHQ 캡처
제시와의 불화설에 대해서도 서인영은 "제시를 17살에 처음 봤다. 되게 친하고 어릴 때부터 죽이 잘 맞았다. 사실 친해야 장난도 칠 수 있지 않나"라며 "제시가 우리 한번 싸울 뻔한 적 있었다고 예능에 나와서 말한 적 있다. 우리는 그렇게 깊게 생각 안 했는데 주변에서 더 난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손담비는 "연예인이다 보니 구설수가 있을 수도 있다. 내 입장은 현재의 구설수만 얘기하면 될 텐데, 근데 왜 과거를 다 소환해서 그 과거가 지금과 똑같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건지"라며 "이런 게 알고리즘이구나 싶다"고 토로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