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결승 뒷이야기
허니제이 울지 않은 이유
"우승 목표 단 한 번도 없었다"
'스우파' 홀리뱅 허니제이/ 사진=Mnet 캡처
'스우파' 홀리뱅 허니제이/ 사진=Mnet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우승 크루 홀리뱅이 감격의 우승 소감을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 우승 크루 탄생 D-day'에서는 '스우파' 결승 무대 현장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각 크루만을 위한 신곡으로 댄서들이 메인으로 나서는 '퍼포먼스 음원' 미션에 이어 각자 크루의 색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꾸미는 메인 미션인 '컬러 오브 크루' 미션을 준비했다.

훅은 가수 선미의 '투 영 투 다이(Too young to die)'를 선보였다. 선미는 훅이 이 무대의 주인공임을 강조하며 "저는 안 나올 거다. 거의 안 나온다"고 말했다. 무대를 마친 뒤 그는 "훅 아니면 누가 우승을 하겠느냐"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이키는 "여러분 안전 운전하시고, 저희에 대한 사랑은 과속하셔도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코카엔버는 CL의 '캐비어(CAVIAR)'로 무대에 올랐다. 제트썬이 동선을 설명하자 CL은 진지하게 디렉션에 집중했다. 리헤이는 "지나가는 동선 사이에 뭔가 콘택트를 딱 하나 하고 가면 따로 노는 느낌도 안 들고 '같이 놀다가 지나가는구나'하는 흐름이 너무 좋다"고 했다.

CL은 "저는 춤으로 시작한 사람이라 같이 춤추고 싶은데 오늘은 서포트하러 와서 노래만 만들었다"며 "최대한 언니들이 하고 싶은 거 다 했으면 좋겠어서 진짜 신경 많이 썼다"고 털어놨다.

라치카의 가비는 '베드 걸(BAD GIRL)'로 함께하는 청하의 등장에 "너무 든든하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이에 청하는 "내 노래는 내가 망하면 되지만 (여기서) 내가 망하면 민폐"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뮤즈 같은 언니들이다. 라치카의 보컬이 돼서 너무 기쁘고 기분이 이상하다. 벌써 1위 한 기분"이라며 웃었다.

무대를 마친 청하는 "좋은 추억을 남길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라치카 언니들 1등 할 거다. 1등 하지 않아도 속상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비의 남자친구가 등장해 꽃다발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쑥스러워하며 꽃다발을 받아든 가비는 남자친구와 귀엽게 입을 맞췄다.
'스우파' 홀리뱅 허니제이/ 사진=Mnet 캡처
'스우파' 홀리뱅 허니제이/ 사진=Mnet 캡처
마지막은 홀리뱅은 신곡 '노 브레이크(No brake)'로 래퍼 쌈디, 로꼬와 함께했다. 리허설을 리더 허니제이는 "진짜 스트릿하게 원래 우리가 했던 대로 언더그라운드 느낌으로 그냥 놀면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무대가 끝나자 허니제이는 울먹이며 "(팀원들과) 오랜 시간을 보냈는데 부모님 얼굴을 한 번도 못 뵌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며 "더 훌륭하고 멋진 댄서가 될 수 있게 제가 할 수 있는 한 많이 서포트하겠다"고 약속했다.

'스우파' 최종 우승 크루는 홀리뱅이었다. 허니제이는 "오늘은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에 울지 않을 것"이라며 "순수하게 춤을 사랑하는 댄서들을 또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관중들은 모든 댄서를 향해 아낌없는 응원과 박수를 보냈다. 결국 파이널 촬영장은 눈물바다를 이루며 막을 내렸다.

허니제이는 "열심히 준비했고, 포기하지 않는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해 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우승 발표 후 눈물을 흘리지 않았던 허니제이는 눈물이 터지면 말을 하지 못할 것 같아 우는 크루원들을 일부러 쳐다보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제작진이 "우승이 목표라고 말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하자, 허니제이는 "단 한 번도 없었다. 첫 탈락은 하지 말자(는 게 목표) 였다"며 "훅이 잘해주길 바랐다. 져도 억울하지 않고, 이겨도 더 기쁠 거니까, 너무 멋있게 잘해줘서 감동이었다"고 답했다.

끝으로 허니제이는 "1등을 했다고 해서 달라지는 게 아니다. 대중분들이 만들어 주신 거다"며 "팬, 시청자분들에게 무대로서 보답해드리는 것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해왔던 대로 춤 열심히 추고, 좋은 모습, 멋있는 무대로 보답할 수 있도록 늘 하던 대로, 저희가 잘하는 거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