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배도환 " 결혼 3일 만에 각방, 혼인신고 안 해 법적총각" ('돌싱포맨')


배우 배도환이 결혼, 이혼과 관련해 웃지 못 할 사연을 밝혔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하 '돌싱포맨')에는 김상혁, 김성수, 윤기원, 임형준, 장호일, 배도환 등이 모여 '오징어들 게임'을 열었다.

이날 임형준은 "나는 억울한 게 전 와이프하고 사이가 좋다. 매일 통화한다. 헤어졌지만 서로 응원하는 사이다. 오늘도 응원받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각자 아픈 사연들이 있고 다 사연들이 다른데 내가 생각했을 때 가장 짠한 사연은 도환이 형 사연"이라고 말했다.

배도환은 "난 결혼한 지 3일 만에 각방 쓰고, 3개월 만에 헤어졌다. 나는 혼인신고도 안 해서 이혼이 아니고 파혼이다. 법적으로 총각"이라고 밝혔다.
[종합] 배도환 " 결혼 3일 만에 각방, 혼인신고 안 해 법적총각" ('돌싱포맨')
멤버들은 이혼 후 홀로 지내온 시간을 등번호로 부여받았다. 특히 김성수는 "이혼 2번으로 시간을 계산하기에 모호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돼서 부득이하게 이혼 횟수로 번호를 부여했다"고 제작진의 설명이 따랐다.

게임이 이어진 뒤 이상민은 "합의 이혼 아니면 조정 이혼한 분 누구냐"고 물었다. 이에 김성수는 "두 번 중에 어떤 걸 얘기하냐"고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배도환은 "난 지금 후회된다. 용기 있는 자만이 여자를 만날 수 있다. 내가 다시 20년 전으로 돌아가면 빨리 이혼하자마자 여자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반면 김성수, 임형준, 윤기원은 재혼에 회의적이었다. 윤기원은 한 번 해봤으면 됐지 뭘 두 번씩이나 하냐"며 "책임 못 질 거면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돌싱남들의 최대 고민은 건강. 배도환은 "혼자 있을 때 쓰러진 적이 있다. 이러다가 그냥 갈 때가 생기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임형준도 "보호자가 있어야만 하는 검사가 있다. 그때는 이혼한 지 얼마 안 됐을 때라 전 와이프랑 사이도 안 좋았을 때인데 전화해서 '같이 가줄 수 있냐'고 부탁할 뻔했다"며 "결국에는 아버지가 같이 가주셨는데 혼자 살면 아프면 안 된다"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이에 윤기원은 "요구르트나 우유를 시켜 먹으면 된다. 아주머니께 내가 어디 가면 미리 전화할 테니까 3개 이상 쌓여있으면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하면 된다"며 "정수기는 한 두 달에 한 번 온다. 그때는 이미 형체를 알아볼 수 없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