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랑꼴리아' 임수정X이도현
"운명적인 작품 만났다"
김상협 감독, "따뜻한 감성 격정 스토리"
배우 이도현, 김상협 감독,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이도현, 김상협 감독, 임수정./사진제공=tvN


'멜랑꼴리아' 배우 임수정, 이도현이 수학으로 풀어가는 따뜻한 '감성 격정 스토리'로 찾아올 것을 예고했다.

2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모그라마 ‘멜랑꼴리아’(연출 김상협 / 극본 김지운)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상협 PD를 비롯해 배우 임수정, 이도현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천재 백승유(이도현 분)와 교사 지윤수(임수정 분)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 ‘수학’과 ‘천재’라는 키워드가 흥미롭게 얽혀질 예정이다.이날 ‘멜랑꼴리아’를 연출한 김상협 감독이 작품을 소개했다. 그는 “추워지는 계절 따뜻한 감성과 격정 스토리로 찾아왔다”며 “올 겨울 마음속에 잔잔하면서 따뜻한 이야기로 스며들 수 있도록 재미있게 만들었다.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상협 감독은 앞서 ‘어쩌다 발견한 하루’, ‘여신강림’을 연출했다. 그는 센스있는 연출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엔 수학이라는 어려운 소재로 감성 가득한 드라마를 만들 예정. 수학을 주제로 이야기를 함께 풀어내는 데 있어서 어려운 부분은 없었을까.

“어쩌다 보니 학원 드라마를 연달아 세 편 째 하고 있다. ‘멜랑꼴리아’는 그간의 작품과는 다른 결을 가진 전통 멜로 드라마다. 수학이란 소재 자체가 워낙 어렵기도 하고 대중적이지 못해서 시청자 분들에게 어렵게 다가오지 않을까 걱정 했었는데, 준비 하면서 수학이 담고 있는 학문적인 의미가 주변 인물들의 삶과 연결이 되면 독특한 소재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해 참여했다.”

김상협 감독은 해당 작품의 시청 포인트로 임수정과 이도현의 케미스트리를 꼽았다. 그는 “두 사람이 갖고 있는 순수한 감성들이 이 이야기를 힘 있고 따뜻하게 견인해 갈 수 있는 원동력인 것 같다”며 “수학이 담고 있는 의미를 어떻게 풀어내는지와 다양한 캐릭터와 어우러지는 관계성에 중점을 주면 좋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배우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임수정./사진제공=tvN
‘멜랑꼴리아’라는 제목만 듣고 심장이 ‘쿵’ 했다는 임수정 극중 고등학교 수학 교사 지윤수 역을 맡았다. 그는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후 2년 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했다. 그는 “무언가 이 작품이 나를 꿀어 당긴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운명적으로 꼭 만나아만 했던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배우로서 더 많은 작품을 자주 해야된다는 생각은 늘 하고 있다. 운명처럼 빠져들 수 밖에 없는 작품을 만나길 바라는데, 항상 작품이 저에게 오는 것 같다. 또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어서 배우로서 행복하다. 매력적인 작품에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난다는 건 운이 좋아야 되는 것 같다.”

20년 전 ‘학교’에서 학생 역으로 데뷔했던 임수정. 지난 5월 배우로서 20주년을 맞이한 그는 수학을 사랑하는 낭만교사 지윤수 역을 연기하며 새로운 감회를 느꼈다고. 그러면서 자신과 닮은 구석이 있는 지은수를 향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낭만교사라는 아름다운 별칭이 있긴 하지만 제가 생각해도 참 대다한 사람인 것 같다. 수학과 인생, 삶에 대해 얘기하는 지윤수의 그 모든 대사들이 아름답다. 매번 연기를 하면서제 입으로 그 대사들을 내뱉으면서도 놀라울 때가 많이 있었다. 지윤수에게는 상대의 특별한 점을 알아보는 특별한 눈이 있는데 그 점이 나와 닮은 것 같다.”

임수정은 허락만 한다면 평생 멜로 장르를 하고싶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그는 “여성 배우로서 로맨스장르에 대한 애틋함”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특별하게 더 잘 하는 건 없고 그 동안 항상 로맨스 장르의 작품을 할 때마다 파트너 배우하고 둘이 참 잘 어울린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이 케미를 맞춘다는 의미가 외형적인 케미도 중요하겠지만 연기적, 에너지적인 케미를 맞추려는 노력이 서로 있어야 예쁘게 보인다”면서 “상대 배우와 끊임없이 대화하고 소통하면서 그 작품에 맞는 모습을 보이는 게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우 임수정, 이도현./사진제공=tvN
배우 임수정, 이도현./사진제공=tvN
배우 이도현과의 케미는 어땠을까. 임수정은 “후배지만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도현은 “제가 훨씬 더 도움을 많이 받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도현은 임수정과 대화 도중 “멜랑꼴리해 졌던 순간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백승유라는 캐릭터가 과거에 아픔이 있고, 학생 때 말수도 없고 마음을 닫아 놓은 아이이다 보니 저도 평소 그렇게 살아가려고 노력했다. 일부러 사람도 기피하고 말도 많이 안 했다. 임수정 선배랑 얘기를 했었는데 정말 신기하게 멜랑꼴리해 지는 순간들이 있었다. 그걸 느꼈을 때 왠지 모를 희열감도 느꼈다”고 전했다.

‘멜랑꼴리아’는 오는 10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