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도현, 김상협 감독,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이도현, 김상협 감독, 임수정./사진제공=tvN


'멜랑꼴리아' 김상협 감독이 배우 임수정, 이도현의 케미를 언급했다.

2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모그라마 ‘멜랑꼴리아’(연출 김상협 / 극본 김지운)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상협 PD를 비롯해 배우 임수정, 이도현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천재 백승유(이도현 분)와 교사 지윤수(임수정 분)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 ‘수학’과 ‘천재’라는 키워드가 흥미롭게 얽혀질 예정이다.

이날 김상협 감독은 "임수정과 이도현의 케미스트리가 압도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두 사람이 갖고 있는 순수한 감성들이 이 이야기를 힘 있고 따뜻하게 견인해 갈 수 있는 원동력인 것 같다"며 "사제간의 로맨스를 다루다 보니 역할들이 품어야 되는 진정성과 주제를 호소해야 되는 느낌들을 품고 있어야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수정과 이도현은 닮은 부분들이 많다. 외형적으로는 다르지만, 제 느낌에 분위기와 미소, 눈빛 교감이 흡사하다"며 "두 사람이 가진 순수함이 잘 묻어나면 설득력 있게 끌고 나갈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두 사람이 가진 목소리, 미묘한 텐션들이 있는데 작품을 보셔야 알 것"이라며 "그건 연출이나 극본에서 줄 수 있는 부분들이 아니다. 배우들이 가진 에너지가 작품에서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멜랑꼴리아’는 오는 10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