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도현,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이도현,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임수정이 이도현을 폭풍 칭찬했다.

2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모그라마 ‘멜랑꼴리아’(연출 김상협 / 극본 김지운)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상협 PD를 비롯해 배우 임수정, 이도현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천재 백승유(이도현 분)와 교사 지윤수(임수정 분)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 ‘수학’과 ‘천재’라는 키워드가 흥미롭게 얽혀질 예정이다.

이날 임수정은 이도현에 대해 "후배 배우로서 참 연기 너무 잘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도현의 전 작품들을 보면서 '매력 있는데 잘한다'고 생각 하고 있던 터였다"며 "처음 만났는데 호흡이 예상보다 빨리, 더 좋게 맞춰졌다"고 밝혔다.

이어 "젊고 매력있지만 아름다운 청년같은 느낌이 있다"며 "그런데도 내면에 깊은 감성과 나이, 시공간을 뛰어넘는 연기력을 갖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나이 차이와 선생과 제자의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는 데 있어 이도현이란 배우의 도움을 아주많이 받고있는 것 같아서 그렇게 어렵지 않게 작품에 스며들 수 있었다"며 "이도현이란 배우와 연기를 하고 있는 지금 참 행복하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에 이도현은 "제가 훨씬 도움을 많이 받고있는 것 같다"며 "시공간을 초월하는 연기를 했다면 다 임수정 선배 덕분"이라고 화답했다.

‘멜랑꼴리아’는 오는 10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