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임수정./사진제공=tvN


배우 임수정이 '멜랑꼴리아'를 만난 느낌을 '운명' 이라고 전했다.

2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모그라마 ‘멜랑꼴리아’(연출 김상협 / 극본 김지운)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상협 PD를 비롯해 배우 임수정, 이도현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사회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천재 백승유(이도현 분)와 교사 지윤수(임수정 분)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 ‘수학’과 ‘천재’라는 키워드가 흥미롭게 얽혀질 예정이다.

이날 임수정은 2년 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전 작에 이어서 2년 만에 작품을 하게 됐는데 처음 '멜랑꼴리아' 대본을 읽는데 첫 제목에서부터 심장이 쿵 하게 느껴지는 타격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내용을 면밀히 살펴보니 윤수와 승유가 나누는 대화들과 수학으로 교감하는 대사가 너무 아름다웠다"며 "수학이라는 학문이 진지하고 아름답게 다뤄지는 면이 특별한 부분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수학이라는 매개체를 어렵지 않게 예술적, 인문학적으로 표현 한 것에 감동받았다"며 "제 뇌에 전류가 흐르는 것 처럼 반짝거렸고 심장은 두근거렸다. 무언가 이 작품이 나를 끌어 당긴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작품을 만났을 당시의 느낌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운명적으로 꼭 만나야만 했던 작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이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멜랑꼴리아’는 오는 10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