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촬영 도중 알게 됐다"
인터뷰 논란 일자 소속사 해명
"프로덕션 단계부터 논의했다"
'마이 네임' 한소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마이 네임' 한소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한소희가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속 베드신을 '촬영 도중 알게 됐다'고 인터뷰한 것에 대해 "사전 협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2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특정 장면을 두고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 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를 바로 잡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한소희는 지난 20일 '마이네임' 공개된 뒤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베드신에 대해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배우와의 사전 협의도 없이 제작진이 강제로 베드신을 넣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됐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해 베드신을 촬영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며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됐다는 뜻으로, 뒤이어 한소희 씨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며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이에 관련된 잘못된 추측과 오해는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마이 네임' 한소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마이 네임' 한소희/ 사진=넷플릭스 제공
한소희는 지난달 15일 공개된 '마이 네임'에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 역을 맡았다. 그는 최종회에서 마약수사대 형사 파트너 전필도(안보현 분)와의 베드신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다음은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9아토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특정 장면을 두고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 됐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이를 바로 잡고자 합니다.

지난 20일 작품 관련 매체 인터뷰에서 있었던 배우 한소희 씨의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이 듣는 입장에 따라 다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합니다.

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바로 잡고자 해당 장면의 결정 과정을 알려드립니다.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되었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하여 베드신을 촬영 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습니다.

이에, 당시 대본이 완성된 상황이 아니었기에 촬영을 하며 캐릭터의 감정선에 따라 촬영 진행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야기되었고, 추후 해당 장면이 ‘‘지우’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그 이후 벌어지는 사건으로 인한 ‘지우’의 감정의 진폭 또한 설명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것에 대하여 논의 후,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감독 및 작가 또한 장면을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 많은 논의와 고민을 하였습니다.

이처럼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으로, 뒤이어 한소희 씨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하여서도 설명하였습니다.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 임을 알려드립니다.

작품을 위한 제작진 및 동료 배우 분들의 많은 고민과 고생을 알기에, 의혹에 대하여 직접 설명 드립니다.

앞으로, 이에 관련된 잘못된 추측과 오해는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