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스트롱맨2' /사진=tvN D
'더 스트롱맨2' /사진=tvN D


tvN D의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더 스트롱맨 시즌2 : 형들의 전쟁(이하 더스트롱맨2)’이 강한 남자들의 남성미 넘치는 프로필 화보 촬영 현장을 공개한다.

오는 2일과 4일 각각 공개될 ‘더스트롱맨2’ 11, 12회에서는 UFC 파이터 김동현, 피지컬 제왕 줄리엔강, 전 국가대표 축구 스타 조원희, 특수부대 저격수 출신 에이전트H가 멘토로 있는 ‘더스트롱맨2’의 강한 형들이 프로필 화보 촬영을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 이들은 팀별로 유니폼을 차려입은 채 처음으로 다른 팀과 대면했고, 화기애애하지만 약간의 긴장감도 맴도는 가운데 탐색전을 시작했다.

하얀색 유니폼을 입은 머슬 팀을 본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빙상 금메달리스트 모태범은 “뭐하시는 분들이세요?”라고 물었고, ‘코리안 헤라클레스’로 불리는 프렌치 요리사 이용승은 “저희는 쇠질…”이라며 프로 헬스러임을 밝혔다. 이에 2012년 런던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조준호가 “3대 몇백 (치세요)?”라며 3대 중량운동인 스쿼트, 데드리프트, 벤치프레스의 총 무게를 궁금해했다. 이용승은 “620이요”라는 상상도 못할 무게를 답해 모두 놀라게 했다.

본격적으로 특수부대 출신의 최강 군인들로 구성된 솔저 팀(캡틴 에이전트H, 강재혁, 김보현, 임현우, 박민수)이 먼저 촬영에 들어갔다. 솔저 팀은 ‘더 스트롱맨’의 극악 난이도 미션도 정신력으로 이겨내는 강한 모습을 보였지만, 화보에서는 달랐다. 솔저들은 화보 포즈를 어색해하며 부끄럼쟁이로 변신했고, 김보현과 강재혁은 수줍어하면서도 서로에게 포즈를 코칭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극강의 피지컬 줄리엔강이 멘토로 있는 머슬 팀(캡틴 줄리엔강, 지피티, 안성환, 미스터황, 이용승)은 팀의 유니폼을 활용하며 능숙한 포즈로 화보 촬영에 나섰다. 머슬 팀은 상의 탈의까지 나서며 자연스럽게 드러낸 빨래판 복근과 펌핑된 근육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들의 남다른 골격은 2XL의 옷도 XS로 보이게 만들어, 다른 팀원들이 “왜 저 팀만 작은 옷을 주었냐”는 아우성을 치게 만들었다.

강한 남자들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와 이들의 인터뷰를 다룬 거친 남자들의 서바이벌 예능 ‘더스트롱맨2’는 tvN D ENT 유튜브 채널에서 매주 화, 목 저녁 6시 업로드되며, tvN SHOW TV 채널에서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방송된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