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밥좋아' 노사연 (사진=티캐스트 제공)
'토밥좋아' 노사연 (사진=티캐스트 제공)


노사연이 새 예능 ‘토밥좋아’를 통해 원조 먹방퀸의 귀환을 알린다.

노사연은 오는 13일 첫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의 새 예능 '토요일은 밥이 좋아(이하 토밥좋아)'에서 멤버들과 먹방 여행을 떠난다.

노사연은 '토밥좋아'에서 '먹방 어벤져스'의 리더로 활약한다. 입 짧은 미식가 박명수와 대식가이자 미식가인 신기루, 이진혁, 히밥 등 '토밥좋아' 멤버들을 이끌어간다. 멤버들은 먹방뿐만 아니라 1박 2일 동안 여행을 떠나며 웃음 가득한 에피소드 또한 선사한다.

노사연은 "제작진이 정말 그냥 먹고, 먹고, 먹기만 하면 된다고 하더라. 많이 먹지 않아도 되고, 만들어 먹지 않아도 되고…전국 방방곡곡 좋은 지역을 다니면서 맛있는 걸 먹여준다고 해서 흔쾌히 함께하게 됐다"고 '토밥좋아'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토밥좋아'는 맛있는 음식과 맛을 전하는 데 집중한다. 전국 곳곳의 숨겨진 보석 같은 로컬 맛집을 찾아다니며 진정으로 맛을 즐길 줄 아는 멤버들의 먹방을 전한다. 정통 먹방에 목말라 있던 시청자들의 욕구를 자극할 예정이다.

노사연은 "예전만큼 많이 먹지는 못한지만, 많이 먹는 멤버들은 따로 있다. 제 모습대로 진정성 있게 맛있게 먹으려고 한다"며 "평소에 바빠서 먹방 여행을 해본 적이 없다. 새로운 경험이고, 여러분들에게 세상에 정말 맛있는 곳들이 많이 있다는 걸 소개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원조 먹방퀸' 노사연은 '토밥좋아'에서 맏언니로 활약한다. 역주행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한 신기루, 그룹 업텐션에서 활동 중인 아이돌 먹방러 이진혁, 100만 유튜버 히밥을 살뜰히 챙긴다. 이와 함께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온 박명수와 티격태격하며 웃음을 전파한다.

노사연은 "동생들이 잘 먹고 예쁘다. 너무 많이 먹는 것 같아서 걱정될 때도 있지만 다들 잘 먹는 모습이 정말 예쁘다. 제일 큰 언니라서 이왕이면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어주려 한다"면서 "우리 명수가 호통을 좀 치는 스타일이라서 가끔 한 번씩 제가 혼내줘야겠다"며 미소 지었다.

'토밥좋아'는 단순히 로컬 맛집을 찾아가는 데 그치지 않고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따뜻한 먹방과 함께 각 지역의 아름다운 장소들을 소개한다.

이와 관련해 노사연은 "공기 좋고 아름다운 곳이 정말 많더라. 가보지 못했던 지역에서 진짜 맛있는 집이 있다는 걸 여러분들이 알게 되시면 정말 행복하실 것이다. 저희가 소개해드린다는 사실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토밥좋아'는 먹방 예능의 시초격인 '맛있는 녀석들'을 제작한 이영식 PD의 새로운 야심작이다. 오는13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되며, E채널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새 소식을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