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김종국, 송지효의 러브라인에 불을 지폈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게스트 김준호와 함께 '불운의 저택' 레이스가 진행됐다.

유재석은 송지효 옆에 선 김종국을 발견하고 "오프닝부터 자연스럽게 같이 있다"며 장난쳤다. 이후 유재석은 송지효가 출연했던 드라마 '궁'의 시청자 반응을 언급하며 "어떤 분이 '궁' 내용으로 가상 캐스팅을 했더라. 김종국이 주인공이고 윤은혜, 송지효가 같이 나온다"며 두 사람을 돌렸다.

레이스가 시작되소 멤버들은 '선택! 내년이 더 기대되는 연예인은?'이라는 주제로 예능 경선을 펼쳤다. 유재석은 모두 발언에서 "내년에 윤은혜 출연을 성사 시켜보겠다"고 공약을 내걸었고 제작진은 환호했다. 김종국은 "저 형 미쳤나 보다"며 당황스러워 했다. 송지효는 모두 발언에서 "사랑도 알고 일도 찾아가기 위해서 내년이 더 기대되지 않을까 싶다"며 "사랑 분야에서도 활약하겠다는 것"이라고 각오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진 주도권 토론에서 유재석은 김종국에게 "만약에 내년에 윤은혜 섭외에 성공한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다. 김종국은 버럭 화를 내며 "왜 자기 공약에 날 끼워 넣으냐"고 따졌다. 이때 송지효가 "왜 김종국 의견만 물어보냐. 내 의견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재석이 "송지효 씨는 윤은혜 출연 괜찮냐"고 묻자 송지효는 "난 싫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오히려 "이러면 관심이 더 높아진다. 상황을 고려해 한번 추진해 보겠다"며 의욕을 보였다.

이날 레이스 결과 지석진, 김종국, 전소민, 송지효가 우승 상품을 가져갔다. 유재석과 양세찬은 공동 7등, 김준호는 6등을 기록했다. 세 사람은 '동화책 읽고 독후감 쓰기' 벌칙을 받게 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