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생활 논란 배우 김선호의 갑작스러운 하차로 편집의 위기를 맞은 KBS2 '1박 2일'이 '5인 완전체'를 예고했다.

지난 10월 31일 방송된 '1박 1일'에서는 김선호와 함께 맞막으로 촬영했던 '순천에 갈 때' 마지막 편이 방송됐다.

앞선 24일 방송분은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이 막 불거진 시점이라 편집에 신경을 썼다. 크롭(가로 세로 비례를 바꾸거나, 이미지의 바깥 부분을 제거하는 작업)과 확대로 김선호를 덜어냈다. 전체 멤버가 다 나오는 풀샷에서도 김선호 부분은 잘랐고 배경까지 전부 보이는 풀샷에서만 한 번씩 등장했다. 방송의 흐름에 꼭 필요한 장면에 등장했다면 자막으로 김선호의 얼굴을 가리기도 했다. 오디오가 겹치는 부분도 다 잘라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문제는 두 사람씩 짝을 지어 펼치는 31일자 방송이었다. 김선호는 문세윤과 팀이 됐기 때문에, 그를 다 드러내면 문세윤은 김선호와 같은 편이 됐다는 이유로 통편집을 당해야했다.

하지만 '1박 2일' 제작진은 최대한 문세윤의 분량을 살리려는 노력을 보여줬다. 김선호는 여전히 단체샷이나 풀샷에서만 등장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오는 7일 방송되는 99회부터는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 라비 등 완전체는 5인이다. 짧게 공개된 예고편에서 멤버들은 "여기가 어디?, 환상의 섬 제주!"라고 외치며 '제주도의 푸른 밤'을 열창했다. 김선호가 없이 처음으로 진행된 녹화이기에 어떤 분위기로 재밌게 이끌지, 기대를 모으게 한다.

한편 김선호는 최근 전 여자친구에 낙태를 종용했다는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