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에게 취중 고백을 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와 이영국(지현우 분)가 한층 더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단단과 이영국은 과거 만났던 인연을 알게 되며 신기해 했다. 이영국은 "그날 집 앞까지 데려다주고 가면서도 꼬맹이 아가씨가 사고 치면 어쩌나 하고 걱정했다"고 말했다. 박단단은 "제가 이름 물어봤는데 대답도 안 하고 가시지 않았냐"고 회상했다. 이영국이 "왜 가출했냐"고 묻자 박단단은 아이스크림 때문에 "오빠와 싸웠다"고 답했다. 이영국이 "그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흘러 그 말썽꾸러기가 이렇게 커서 예쁜 아가씨가 되고 나는 아저씨가 됐다"고 말했다. 박단단은 "회장님 절대 아저씨 같지 않다. 회장님은 아저씨가 아니라 멋진 신사 같다"고 했다.

집에 들어온 박단단은 "어떻게 이렇게 다시 만날 수가 있나. 회장님과 나, 운명인가"라면서도 "박단단, 정신 차려라. 네가 감히 회장님을 마음에 두냐. 너하고 회장님하고 나이 차이가 얼마인데. 이러면 안 된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조사라(박하나 분)는 박단단과 이영국의 다정다감한 모습에 질투하며 왕대란(차화연 분)에게 고자질했다. 왕대란은 박단단을 골탕 먹이려는 목적으로 그의 방에 들어가 서랍 속에 자신의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넣어뒀다.

왕대란은 다이아몬드 목걸이가 없어졌다며 한바탕 난리를 피웠다. 그러면서 자신이 숨겨둔 목걸이를 박단단의 방에서 우연히 발견한 척했다. 박단단이 당혹스러워하자 왕대란은 "우리가 입주 가정 교사가 아니라 도둑년을 들였다"며 소리쳤다. 받단단은 "저는 그 목걸이 본 적도 없다. 큰 사모님, 저 아니다. 믿어달라"고 호소했다. 애나킴(이일화 분) 역시 "무슨 말씀을 그렇게 함부로 하시냐. 박 선생이 아니라고 하지 않나"라며 박단단 편을 들었다. 이때 이세찬(유준서 분)이 "주방에 떨어져 있길래 선생님 목걸이인 줄 알고 제가 갖다 놨다"고 말했다. 박단단은 울면서 방을 뛰쳐나갔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찾아내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박단단은 "오해할 만했지만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박단단은 "바람 좀 더 쐬고 들어가겠다"고 했고 이영국은 자전거를 타고 나타나 "박 선생 기분 풀어주고 가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단단이 "제가 아직도 꼬맹이인 줄 아냐"고 하자 이영국은 "오늘만 꼬맹이 하자. 몇 바퀴 돌면 기분이 풀어지겠냐"며 박단단과 자전거를 타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자다 깬 왕대란은 이불 속에 뱀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다행히 장난감 뱀이었는데, 이세찬이 넣어둔 것이었다. 이영국이 "왜 그랬냐"고 꾸짖자 이세찬은 "할머니가 얄밉다. 선생님 서랍에 목걸이 넣은 사람 할머니다. 도둑 누명 씌워서 선생님 울게 했다. 내가 대신 벌 준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영국은 왕대란에게 "어떻게 그럴 수 있냐"며 따졌다. 당황하던 왕대란은 "네 아버지 꼬신 경숙이 죽일 년 닮아서 그랬다. 우리 식모 경숙이, 너도 알지 않냐"며 이상 행동을 했다.

차연실(오현경 분)과 신달래(김영옥 분)는 박수철(이종원 분), 장미숙(임예진 분)과 유전자 검사를 통해 박수철과 장미숙이 친남매 사이인 것을 확인했다. 박수철과 장미숙은 부둥켜안고 오열했다.

이영국은 늦은 시간까지 박단단이 오지 않아 밖에 나가 그를 기다렸다. 박단단은 술에 취해 비틀거리며 돌아오고 있었다. 이영국은 넘어질 뻔한 박단단을 붙잡았다. 박단단은 "회장님, 저한테 왜 이렇게 잘해주냐. 회장님이 자꾸 나한테 잘해주니까 심장이 터질 것 같다. 저 아무래도 회장님을 좋아하나 보다. 회장님만 보면 심장이 나대고 난리다. 저 이러다 심장병 걸리면 어떻게 하냐. 책임지실 거냐"고 고백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