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난자가 본 귀신 '주지훈'
'감자 폭탄' 사건 터져
해동분소 직원 가족이 범인?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전지현과 주지훈이 지리산 속의 사건들의 수사를 좁혀나갔다.

31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4회에는 서이강(전지현 분)과 강현조(주지훈 분)가 사건들의 진실을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다원(고민시 분)은 산에서 찍은 사진과 영상들을 서이강에게 보여줬다. 다원은 "나뭇가지가 맘대로 움직인다"라고 말했고, 이강은 자신과 강현조만 알고 있는 표식들로 사인을 보낸 것을 허투루 놓치지 않았다. 이강은 허위신고를 통해서라도 해당 지역을 수색하게 했고, 그곳에서는 요구르트를 먹고 쓰러진 조난자가 있었다.

조난자는 산에서 귀신을 봤다고 말했고 이강과 비슷한 옷을 입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강은 사진 속 현조가 입고 있는 옷을 보여주며 "이런 옷이냐"라고 물었고, 조난자는 "이 사람이야. 근데 왜 피를 묻히고 다닌대?"라며 자신이 본 귀신이 현조라고 말해 이강을 놀라게 했다.

2018년, 이강과 현조는 생태복원센터에 갔고, 윤수진(김국희 분)과 건강원을 추적했다. 지리산 근처 건강원에서 불법으로 뱀을 포획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하지만 건강원 주인은 벌금을 내기 위해 다시 불법 포획으로 산에 올랐다. 이어 폭발음이 들렸고 건강원 주인은 그 자리에서 폭발에 의해 사망했다. 폭발음의 정체는 반달곰을 잡으려는 밀렵꾼들이 놓은 이른바 '감자 폭탄'이었다.

유가족들은 해동분소 팀원들에게 탓을 돌리며 "남편을 살려내라"고 호소했다. 현조는 순찰을 하며 감자 폭탄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고, 누군가가 일부러 그 자리에 갖다 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폭탄을 추적했고 현조는 어느 집을 찾았다. 그 집에 사는 사람은 "내가 기념으로 갖고 있던 것이었는데 어느 날 보니 사라졌더라. 내가 안에 넣어놨는데"라고 말했고, "손녀한테 괜히 피해가 갈까봐 말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그의 손녀는 해동분소 직원 이양선(주민경 분)이었다.

앞서 현조는 이강에게 "손을 봤다. 작은 짐승이 할퀸 것처럼 다섯 개의 손톱 자국이 있었다"라고 말했고, 이강은 주민들이 모인 곳에서 손에 상처를 입은 남자(윤지온 분)를 발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