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빌런 덕수
"오징어 이불이라니"
허성태 어머니 반응은?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서장훈이 허성태의 인기에 대해 전했다.

31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오징어 게임'에서 덕수 역을 맡은 허성태가 출연했다.

허성태는 어머니들에게 이불 선물을 했고, "어머니가 부산 시장에서 이불 가게를 하신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이번 기회에 '오징어 이불'로 바꿔보면 어떠냐. 이렇게 해서 장사가 잘 되면 좋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아무리 그래도, 오징어 이불이라니"라고 말했다.

김종국의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무섭게 생기진 않았다. 보면서 좀 그럴 때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지금 '오징어 게임'이 TV시리즈 중에 압도적 1위다. 난리가 났다"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아무리 행복한 상상을 해도 그 이상 아니냐"라고 전했다.

허성태는 "정말 그렇다. 제일 가깝게 느껴지는 건 SNS 팔로워 수가 말도 안되게 늘었다. 200만 명이 넘었다"라고 말했다. 또 "어머니가 딱 한 마디 하셨다. '6.25 때 난리는 난리도 아니야'라고 했는데 유머를 섞은 표현인데 확 와닿았다"라고 전했다.

신동엽은 "효도를 제대로 한 것 같다"라며 허성태의 인기를 언급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