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러브라인'에 웃음
윤은혜 출연 성사될까
"추진해보도록 하겠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윤은혜를 출연시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개그맨 김준호가 게스트로 출연, '불운의 저택' 레이스를 진행했다.

유재석은 오프닝에서부터 '김종국·송지효 러브라인'을 이어갔다. 송지효의 옆에 서있는 김종국을 보며 "자연스럽게 오프닝부터 같이 있네"라고 짚었다.

이어 유재석은 "어느 분이, 내가 좋아하는 '궁' 내용으로 가상 캐스팅을 했더라. 김종국이 주인공이고 윤은혜, 송지효가 같이 나오는 거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06년 드라마 '궁'에는 윤은혜, 송지효가 출연한 바 있다.

멤버들은 유재석에게 직접 만들어보라고 제안했고, 유재석은 "정말로 제작해보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쌍방향 고요 속의 외침 게임에서 김종국과 송지효가 한 팀이 돼 게임을 진행했다. 노래가 나오는 헤드폰을 끼고 서로에게 문제를 냈다. 김종국은 '맞선'을 설명, "남자 여자 만나서", "결혼할래?"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깜짝 놀라며 "너와 나"라고 러브라인으로 몰아갔다.

또 송지효는 '애교쟁이'를 설명했고 김종국에게 귀여운 표정과 눈빛을 보냈다. 김종국은 정답을 맞히면서도 놀라워 했고, 송지효는 "내가 설명을 잘했나봐"라며 또 다시 애교있는 모습을 보였다.

'선택! 내년이 더 기대되는 연예인은?' 게임에서 유재석은 "내년에 굵직한 일들을 많이 만들어보겠다. 내년에 윤은혜를 꼭 출연시켜보겠다"라고 깜짝 공약을 내세웠다. 송지효는 자신의 모두 발언에서 "사랑도 알고, 일도 찾아가기 위해서 내년이 더 기대되지 않을까 싶다. 사랑 분야에서도 활약을 하겠다는 거다"라고 '사랑'을 언급했다.

유재석은 김종국에게 "만약에 내년에 윤은혜 섭외에 성공한다면"이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버럭 화를 냈다. 송지효는 "왜 종국 씨 의견만 물어보냐. 왜 나는 빼놓고 얘기하냐. 나는 싫다"라고 반응했다. 그럼에도 유재석은 "반대를 하더라도, 오히려 관심이 더 올라간다. 추진을 해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스태프들의 투표에서 유재석은 3위를 차지했다. PD는 유재석의 투표지를 읽으며 "세 글자를 적은 분이 있다. '윤은혜'"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내년에 정말 기대를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