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이 기대되는 연예인?
"윤은혜 섭외 해보겠다"
송지효, "싫다" 반응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윤은혜를 출연시키겠다고 말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선택! 내년이 더 기대되는 연예인은?' 게임을 진행했다.

멤버들과 게스트 김준호는 각자 모두 발언을 통해 자신이 내년 기대되는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유재석은 자신의 차례에서 "내년에 굵직한 일들을 많이 만들어보겠다. 내년에 윤은혜를 꼭 출연시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송지효의 모두 발언에서 "지효는 진짜 기대되긴 하다"라고 말했다. 송지효는 "사랑도 알고, 일도 찾아가기 위해서 내년이 더 기대되지 않을까 싶다. 사랑 분야에서도 활약을 하겠다는 거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김종국에게 "만약에 내년에 윤은혜 섭외에 성공한다면"이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버럭 화를 내며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송지효는 "왜 종국 씨 의견만 물어보냐. 왜 나는 빼놓고 얘기하냐. 나는 싫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한편, 유재석은 "반대를 하더라도, 오히려 관심이 더 올라간다. 추진을 해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