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 거처 아니냐"…양지은, 굴욕적인 미니멀 라이프에 쇼핑 ('슈돌')


가수 양지은이 집을 새롭게 단장한다.

31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2대 슈퍼맘 양지은과 남매 의진, 의연이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양지은 부부와 의진, 의연 남매는 지난 방송과 다를 바 없는 의좋은 모습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특히 부엌일을 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치과 의사 남편과, 그런 남편에게 딱 붙어 애정을 표현하는 양지은의 모습은 지난 방송을 ‘복사+붙여넣기’한 듯 똑같았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이어 이들은 양지은이 만든 맛있는 자장면으로 아침 식사를 했다. 이때 의진이와 의연이는 귀여운 먹방이 자장면을 만든 양지은을 흐뭇하게 했다고. 특히 의연이는 면치기를 하던 중 혀를 씹을 만큼 먹방에 열중했다는 전언. 이때 치과 의사 아빠는 누구보다 스윗한 방법으로 혀를 씹은 의연이를 달래줬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한 맛있는 먹방 뒤에는 아빠의 꼼꼼한 양치 교실이 있었다고 한다. 아이들의 치아 건강 상태에 맞게 칫솔질부터 치실까지, 완벽하게 케어하는 치과 의사 아빠의 양치 현장이 안방의 시청자들에게도 꿀팁을 전해줄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양지은 가족은 지난 방송 이후 "임시 거처 아니냐"는 평까지 들었다는 ‘미니멀 라이프’ 탈출을 위해 쇼핑에 나섰다. 이들은 양지은, 남편과 의진, 의연 남매로 나뉘어 쇼핑을 했다. 쇼핑할 때도 꽁냥꽁냥 사랑이 넘쳤다는 부부의 모습과 담는 물건마다 각자의 개성이 넘쳤다는 의좋은 남매의 장바구니가 궁금해진다.

한편 쇼핑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이들에게 반가운 손님도 찾아왔다고. 바로 차세대 트롯주자 마리아, 김태연이 양지은의 깜짝 육아 지원군으로 등장한 것. 마리아와 김태연은 의좋은 남매와 함께 제1회 키즈트롯 대회도 개최했다고 하는데. 과연 이들과 의진, 의연 남매는 어떤 무대를 꾸몄을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